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081 0242019120856757081 04 04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0808000 1575771091000

홍콩 선거 후 오늘 첫 대규모 행진…“평화집회 될 것”

글자크기

오후 3시부터 행진 시작…홍콩 경찰 집회 허가

민전 "평화로운 집회" 강조…경찰과 소통 유지

홍콩 경찰 총수, 베이징 방문…"국가 안보 수호"

이데일리

홍콩 민전이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주최한 8일 집회 및 행진 포스터. 사진=민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홍콩 시위대가 지난달 24일 구의원 선거 이후 처음으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한다. 경찰의 홍콩이공대 진압 사건 이후 소강상태를 보였던 홍콩 주말 시위가 새로운 고비를 맞을지 주목된다.

홍콩 재야단체인 민간인권전선(민전)은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8일 오후 3시(현지시간)부터 코즈웨이베이 빅토리아 파크에서 행진을 시작한다. 민전은 지난 6월 홍콩의 200만명 시위를 이끌었던 단체다. 이날은 시위에 참여했다가 사망한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 씨가 숨진 지 1개월째 되는 날이기도 하다.

홍콩 경찰 당국은 지난 6일 민전이 주최하는 8일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허가했다. 경찰이 이 단체의 대규모 집회행사를 공식 허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경찰은 시위 허가 조건으로 시작 시각 및 진행 경로에 대한 경찰의 지침을 지켜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고 공공질서를 위협하는 일이 있으면 바로 중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선거에서 샤틴구 렉웬 구의원으로 당선된 지미 샴 민전 대표는 “경찰이 참가자들을 자극하지만 않으면 집회는 평화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전은 평화로운 집회를 위해 각 정당이 도울 것이라면서 경찰과 소통을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 이외에도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경찰이 시위를 허가한 지난 6일 홍콩 경찰의 새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은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고위 관리들을 만나고, 다음날(7일)엔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오성홍기 게양식을 지켜봤다.

홍콩 경찰 측은 탕 처장의 이번 방문이 처장 임명 후 중앙 정부에 업무 보고를 하기 위한 것이라 설명했으나 주말 시위를 앞두고 베이징을 방문해 관심이 집중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탕 처장은 8일 행진이 평화적으로 진행되기를 희망하면서도, 홍콩 경찰이 경미한 사건에서는 “인간적인” 접근을 하겠지만 더 폭력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단호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위대에 강경책과 온건책을 모두 쓸 것이라는 의미다.

탕 처장은 중국의 사법·공안 계통을 총괄 지휘하는 중앙정법위원회 서기인 궈성쿤(郭聲琨) 정치국원과도 만났다. 중국 검찰일보의 인터넷판인 정의망에 따르면 궈 서기는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사회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현재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면서 홍콩 경찰의 엄정한 진압을 주문했다. 탕 처장은 “홍콩 경찰을 이끌고 전력을 다해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홍콩의 치안과 국가 안보를 수호하겠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홍콩 경찰의 새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이 7일 톈안문 광장에서 국기 게양식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중국중앙(CC)TV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