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6585 0512019120956766585 01 01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46000000 1575846015000 related

文대통령 지지율 47.5% 소폭 하락…靑하명수사 논란 영향

글자크기

긍·부정 격차 박빙…진보·보수 진영별 양극화 약화

뉴스1

<자료=리얼미터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3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소폭 하락한 47.5%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9일 발표한 12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YTN의뢰, 지난 2~6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8명을 대상)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11월4주차 주간집계 대비 0.1%포인트 내린 47.5%(매우 잘함 26.5%, 잘하는 편 21.0%)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와 같은 48.3%(매우 잘못함 35.7%, 잘못하는 편 12.6%)다. 긍정평가와 격차는 0.8%포인트 박빙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1%포인트 증가한 4.2%.

리얼미터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초중반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와 국회 마비 사태에 따른 반사 효과로 완만한 오름세를 보이며 약 4개월 만에 긍정평가(48.4%)가 부정평가(47.7%)를 앞섰다"며 "하지만 주 후반 이른바 '하명수사·감찰무마 의혹 논란'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보도가 확산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과 거의 동률로 마감했다"고 말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섰다. 진보층과 보수층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각각 2주 연속 감소하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진보·보수 진영별 양극화가 약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30대와 40대, 20대, 호남과 서울, 경기·인천에서는 하락한 반면, 보수층, 60대 이상과 50대,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충청권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응답률은 4.8%.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