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0849 0512019120956780849 04 0405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72959000 1575872981000

핀란드 34세 최연소 女총리 탄생…연정 당대표도 모두 '여성'(종합)

글자크기

'워킹맘' 교통·통신부 장관 산나 마린 의원 총리 선출돼

내각 19명 중 11명이 여성…성평등 문화 반영돼

뉴스1

핀란드 신임 총리로 선출된 산나 마린 교통·통신부 장관, 올해 34세로 세계 최연소 총리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핀란드에서 역대, 그리고 전 세계 최연소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 또한 신임 총리를 포함해 연립 정당 대표들이 모두 여성으로 구성돼 눈길을 끈다.

8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집권당 사회민주당 위원회는 총리 선출 투표를 갖고 교통·통신부 장관인 산나 마린(34) 의원을 선출했다. 사민당 부의장을 맡고 있던 마린 신임 총리는 지난 2015년부터 의원으로 일해 왔다. 27세 때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면서 핀란드 정치계에서 급부상한 인물.

사민당 위원회는 일반 당원들이 참여하는 전당대회와 당협 임원들 중간에 위치하는 간부회의다. 구성원은 60명으로, 총리 후보 선출 권한이 있다. 이들이 선출한 집권당 총리 후보에 대해 핀란드 의회가 공식적으로 승인 표결을 진행해 가결되면 총리로 정식 임명된다.

핀란드에서 여성 총리가 취임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핀란드 현지 일간지 사노마트는 마린 신임 총리는 전 세계 현역 총리 중에서도 최연소 총리가 된다고 보도했다. 그는 현재 최연소인 우크라이나의 알렉세이 곤차룩(35) 총리보다 한 살 어리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처럼 마린 총리도 지난해 딸을 낳은 '일하는 엄마'이기도 하다.

마린 총리는 핀란드의 공영방송 YLE과 인터뷰에서 "노동자 계급 집안에서 자랐고, 내가 가족들 중에 유일하게 고등학교와 대학을 마쳤다"고 밝힌 적이 있다. 그는 핀란드 탐페레 대학교(UTA)에서 행정과 법학을 공부했다. 여성 동성부부 사이에서 자랐으며 "이 사실은 내 성격이나 신념적 배경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핀란드 정부는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을 중심으로 5개 정당이 연립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데, 마린 총리 외 나머지 4개 정당 대표들도 모두 여성인 점이 눈에 띈다.

카트리 쿨무니(32) 핀란드 중앙당 대표, 리 안데르손(32) 좌파동맹 대표, 마리아 오히살로(34) 녹색동맹 대표, 안나마야 헨릭손(55) 스웨덴인당 대표가 바로 이들이다. 헨릭손 대표를 제외하면 모두 30대로 젊은 여성 정치인들이 이끌고 있는 셈이다.

뉴스1

투오마스 니스카칸가스 핀란드 매체 사노마트 편집장 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경제부 장관, 교육부 장관, 내무부 장관, 법무부 장관을 맡고 있다. 이들을 포함, 19명의 내각 구성원 중 11명이 여성이다. 핀란드 정계의 성평등 문화가 반영된 모습이다.

핀란드는 올 연말까지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으며, 오는 12~1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있어 핀란드 의회가 새 총리 임명안을 신속하게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마린 총리는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국제무대에 정식 데뷔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6월 취임한 린네 총리는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정당들이 그에 대한 신뢰 부족을 이유로 지지를 철회함에 따라 지난 3일 사임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