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997 0092019120956788997 01 0103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5259000 1575895284000 related

한국당, 14일 '친문 게이트 규탄' 장외집회…靑 앞 천막 철거(종합)

글자크기

두 달만에 장외집회…박완수 "매주 개최 계획은 없어"

당 최고위, '친문 국정농단 게이트 대책 특위' 구성 의결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면서 박완수 총선기획단장의 의견을 듣고 있다. 2019.12.09.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자유한국당이 오는 14일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광화문 장외투쟁을 재개한다. 지난 10월19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직후 열린 집회 이후 두달여만이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 토요일(14일) 오후 1시30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친문 3대 게이트 국정농단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친문 3대게이트란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권력형 비리로 의심하는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을 의미한다.

박 사무총장은 "당에서 이 권력형 게이트에 대해서 굉장히 심각한 부분을 절감하고 있다"며 "그동안 청와대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고 또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장외집회를 매주 개최한다는 계획은 만들지 않았다"며 "일단 황 대표가 단식을 마무리하고 거기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단식투쟁을) 마무리를 하는 의미가 있고, 또 문(文)정권 3대 국정농단 게이트에 대한 규탄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해 당무를 보기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 2019.12.03.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당 차원의 장외집회와 별도로 울산에서도 지난해 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울산시당 차원의 울산시민대회를 별도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당은 또 이날 최고위에서 '친문 국정농단 게이트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정부의 3대 국정농단인 선거농단, 금융농단, 감찰농단, 하나도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다. 그것을 동시다발적으로 했다면 그 배후는 누구겠나"라며 "우리 당이 총력을 다해서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내고 국민들과 함께 반드시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 헌정농단, 민주주의농단에 대해 비상한 각오로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실을 규명하고 국정농단특별위원회, 국정농단투쟁위원회를 만들어 심판과 투쟁에 나서겠다. 문재인 정권이 계속 진실 덮으려 한다면 지난 10월 국민 항쟁보다 더 뜨거운 국민대항쟁에 직면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농성장에서 당직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12.03.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 앞 투쟁천막을 자진 철거했다. 투쟁천막은 황 대표가 무기한 단식을 선언하며 지난달 25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한 것으로, 한국당은 청와대 등으로부터 자진 철거 요청을 받았으나 거절한 바 있다.

한국당은 황 대표가 단식 중단 후에도 한동안 당무를 보는 임시 집무실로 활용했으나, 국회 안에서 대여 투쟁 전략을 마련하는 데 좀 더 주력하기 위해 투쟁천막을 활용하지 않기로 했다.

박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대표님이 지소미아 연장, 패스트트랙 철회를 위해 단식투쟁을 했으나 지금은 상황이 바뀌었다"며 "대외적으로는 청와대 3대 국정농단 게이트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의구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황 대표가 대책을 세우고 그 부분에 대해서 대정부 투쟁을 하고 당을 이끌기 위해서는 국회 집무실로 돌아와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