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6499 0532019121056796499 01 01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40711000 1575940833000

오신환 "민주당 공수처 기소권 제한, 한국당 준연동형 수용해야"

글자크기

"20대 국회 파국 막기 위한 양당 전향적 태도 당부"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0일 "여야 합의 처리를 전제로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을 제한하고,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하는 대타협을 다시 한번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20대 국회 파국을 막기 위한 민주당과 한국당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가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선 "이런 대화 분위기가 패스트트랙 협상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예산안과 관련 "'4+1 협의체'라는 사설기구에서 불법으로 심사한 예산안이 본회의에 상정되는 나쁜 선례를 막아낸 것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향후 협상에 대해 "상대가 있는 협상에서 100% 내 뜻을 관철시키겠다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계속 무조건 반대만 외치면 민주당은 엉뚱한 곳에서 만든 엉뚱한 패스트트랙 법률안을 강행 처리할 것"이라며 "법률이 정한 절차를 몸으로 막는 것은 한계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