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660 1192019121056815660 01 01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5981161000 1575981344000

한국당 뺀 '4+1' 예산 수정안 본회의 통과

글자크기
한국당 뺀 '4+1' 예산 수정안 본회의 통과

[앵커]

국회 본회의 관련 소식을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하게 한번 들어보죠.

이준흠 기자.

[기자]

국회에서는 조금 전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에서 심사한 예산안이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조금 전 본회의가 속개됐는데 속개된 본회의에서 재적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이 수정안이 가결됐습니다.

기금운용계획까지 포함하면 정부가 신청한 513조 5000억 원에서 1조 2000억 원가량 삭감한 512조 3000억 원 규모입니다.

감액 규모에서 한국당과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결국 한국당을 빼고 처리를 감행한 겁니다.

한국당은 급히 499조 원의 수정안을 제출했는데요.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를 거부하면서 결국 4+1 협의체가 심사한 수정안이 채택됐습니다.

한국당은 날치기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앞서 4+1 협의체는 근거가 없는 불법 협의체라며 이 예산안을 올리는 건 국회 예산심의권을 포기한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예산안을 상정하자 국회의장석으로 몰려와서 반발하기도 했는데요.

손에는 4+1은 세금 도둑이라 적힌 피켓을 들고 문 의장은 사퇴하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인 지상욱 의원도 오늘 국회 진행이 폭거라며 더 이상 국회는 국회법도 관례도 없는 그런 국회로 전락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지금 본회의는 정회 상태입니다.

오늘로 정기국회는 끝나고 내일부터 임시국회가 예정돼 있지만 현재 정국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