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4057 0372019121656924057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5193000 1576475209000

中 "獨, 화웨이 5G 배제 시 보복" 경고

글자크기

우컨 中대사 "독일이 화웨이 배제 결정한다면 뒷감당할 일 있을 것"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중국이 독일 측에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서 자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배제할 경우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우컨(吳懇) 독일 주재 중국 대사는 전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주최 행사에서 "독일이 자국 시장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뒷감당할 일이 있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중국에서 팔린 자동차 2800만대 중 4분의 1이 독일 차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중국이 자체적으로 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는 이유로 독일 차가 더는 안전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겠나? 그럴 수 없다"며 "이는 완전한 보호무역주의"라고 지적했다.

우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화웨이 통신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우려가 있다며 미국이 동맹국들에 화웨이 보이콧을 촉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독일은 지난달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5G 네트워크 보안 평가 결과 장비 입찰에 화웨이의 참여를 배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독일 의원들은 이견을 제기하고 있다.

pin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