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180 0562020011857575180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55700000 1579355779000 related

‘종로 출마’ 이낙연 “잠원동 아파트 전입시기 착오… 바로 팔겠다”

글자크기

“1994년 강남 이사, 1999년 아파트 전입… 그 시기 혼동했다”

세계일보

이낙연(사진) 전 국무총리가 현 거주지인 서울 서초구 잠원동 소재 아파트의 전입 시기 관련해 “착오가 있었다”며 직접 해명했다.

이 전 총리는 18일 “제 아파트와 관련해 착오가 있었기에 알려드린다”로 시작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글에서 이 전 총리는 “종로에 살다 1994년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전용면적 25.7평 조합주택)에 전입했다”며 “그 시기를 제가 혼동했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글 갈무리.


이어 그는 “총리 퇴임을 준비하던 작년 12월11일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으나 거래 문의가 없고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면서 “지금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 착오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 전 총리는 4·15 총선을 앞두고 최근 종로구 아파트 전세 계약을 하면서 “1994년부터 살아온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 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일보

하지만 이 전 총리의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점은 1994년이 아닌 그 이후인 것으로 밝혀져 의혹이 일었다. 이에 이 전 총리가 전입시점은 1994년이 아닌 1999년이라며 직접 논란 진화에 나선 것.

또한 이 전 총리가 종로 아파트에 대한 전세계약을 맺은 시점이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 발표와 맞물리면서 “규제 직전 대출 막차를 탄 게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다. 하지만 그가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로 내놓고, 별도의 대출 없이 종로구 아파트로 입주한다’고 밝히면서 해당 논란은 일단락됐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