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587 0562020012057588587 03 03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67660000 1579468313000 related

두 아들 화해 못 봤지만 경영권 분쟁 없을 듯

글자크기

생전에 후계구도 정리하지 못해 / 말년까지 경영… 형제다툼 자초 / 개인재산 1조이상 추정... 처리 관심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끝내 두 아들의 화해를 보지 못하고 19일 눈을 감았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경영 복귀에 실패한 반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한·일 양국에서 주주들의 신임을 받으며 ‘원 롯데’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 두 아들의 상황은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신 명예회장이 두 아들의 화해를 보지 못하고 세상을 뜬 것은 생전에 지분 상속을 통해 후계구도를 확실히 정리하지 않은 영향이 크다. 2017년 롯데지주가 공식 출범하기 전까지만 해도 한·일 양국 롯데그룹 계열사에서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의 지분율이 대부분 엇비슷했다.

세계일보

신동빈 회장(왼쪽), 신동주 전 부회장


경영권 분쟁이 터지기 전인 2013년과 2014년 신동주 전 부회장은 롯데제과 주식을 수차례에 걸쳐 꾸준히 매입해 지분율을 3.92까지 높였다. 신동빈 회장과 신격호 명예회장의 롯데제과 지분율은 각각 5.34와 6.83였다. 주력계열사인 롯데쇼핑 지분도 경영권 분쟁 직전까지 신동빈 회장 13.46%, 신동주 전 부회장 13.45%로 차이가 0.01%포인트에 불과했다.

한·일 양국 롯데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역시 △광윤사(고준샤·光潤社) 28.1 △종업원지주회 27.8 △관계사 20.1 △임원 지주회 6 △투자회사 LSI(롯데스트레티지인베스트먼트) 10.7 △가족 7.1 △롯데재단 0.2 등이다. 신동주·동빈 형제의 개인 지분은 각각 1.62, 1.4다.

이에 대해 신동빈 회장은 한국 롯데를,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를 경영하도록 암묵적으로 후계구도가 정해진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신 명예회장이 스스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 않고 신동주·동빈 형제에 대한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기계적으로 균형을 맞춰 한쪽으로 후계구도가 쏠리지 않도록 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실제로 신 명예회장은 경영권 분쟁 이후에도 “나는 아직 10년, 20년 일할 생각”이라며 경영에 대한 욕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현실적으로 자신의 나이를 고려하지 않은 지나친 경영 욕심에 후계자 선정 타이밍을 놓쳤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세계일보

신 명예회장이 별세하면서 롯데그룹은 본격적인 ‘2세 시대’를 맞게 됐다. 이미 그룹이 10여년 가까이 ‘신동빈 체제’로 운영돼 온 만큼 경영권 분쟁은 없을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신 명예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지 오래됐기 때문에 그의 별세가 실질적인 그룹 운영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2월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 취임하며 여전히 그룹의 지지를 받고 있음을 확인했다.

신 명예회장의 자산과 지분 등의 처리 방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 명예회장이 보유한 개인 재산은 1조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신 명예회장의 개인 재산 분배 문제는 롯데그룹 경영권에 큰 영향을 주지 않으리라 관측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격호 명예회장의 재산 문제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