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7891 0372020012157627891 01 0101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581206000 1579581217000 related

윤상현 "'북한 관광 추진' 文 정부, 담 쌓는 외톨이 되고 싶나"

글자크기

"명백한 대북 제재 이탈" 비판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북한 관광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1일 "북한이 핵무장 완성을 향해 달려가는 현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 관광을 추진하는 일은 명백한 대북 제재 이탈"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의 윤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외톨이'가 되겠다는 일로, 세상과 담 쌓는 잘못된 길이며 무지한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문 정부는 실패한 중재자 노릇에서 착실한 공물 제공자 노릇까지 하겠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2월 말까지 금강산 시설을 철거하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표를 꺼내들고 "문 대통령을 가짜 평화 쇼 주인공으로 만든 대가로 달러 상자를 상납하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 청구서에 대한 문 정부의 답변이 북한 개별 관광 계획"이라며 "문 대통령이 추진 의사를 밝힌 지 불과 6일 만에 통일부가 시나리오를 내놨다. 졸속 계획이자 청와대의 하명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김정은 금고 채워주기 관광 사업은 '남북 정권끼리 정략 사업'"이라며 "국민 안전 대책 없는 북한 관광은 주권 포기 행위"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