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1230 0602020012157631230 01 0101001 6.0.2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5996000 1579586054000 이란 청해부대 2001211801 related

청해부대 31진, 호르무즈해협까지 파견지역 한시적 확대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국방부가 21일 호르무즈해협 일대로 파견지역이 확대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지난해 12월 27일 부산해군작전사령부에서 왕건함이 출항하고 있다. 사진=해군작전 사령부


청해부대의 파견지역이 21일 17시 30분부로 이란 호르무즈해협까지 한시적으로 확대된다.

이날 국방부는 우리 정부는 현 중동 정세를 감안하여,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 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한시적 파견지역 확대는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안보연합체인 IMSC(국제해양안보구상)가 아닌 한국군 청해부대가 단독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방식이다. 앞서 일본자위대 이와 같은 방식으로 해상자위대의 호르무즈해협 파견을 결정한바 있다.

이는 이란과의 직접적인 관계악화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보여진다. 청해부대의 파견지역은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뿐만 아니라 오만만, 아라비아만(페르시아만) 일대까지 확대된다.

파견지역 확대와 관련해 군 당국은 "청해부대는 우리 군 지휘 하에 우리 국민과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해부대는 독자적으로 파견지역이 확대되더라도 작전수행 간 필요한 경우에는 IMSC와 협력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를 위해 군 당국은 청해부대 소속 장교 2명을 IMSC 본부에 연락장교로 파견할 계획이다. 지역적으로 중동일대는 약 2만5000여명의 교민이 거주하고 있고 미국과 관계가 악회된 이란은 한국의 주요수출국이기도 한만큼 신중하게 파견지역을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호르무즈해협 일대는 우리 원유 수송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구역이다. 또한 우리 선박은 매년 900여회 호르무즈해협을 통항하고 있다.

앞서 군 당국은 지난해 중순부터 호르무즈해협 인근에 위협이 고조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청해부대 임무지역을 기존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오만만의 무스카트항으로 옮겼다. 이번 조치는 이날 임무를 시작하는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의 임무 시작일에 맞춰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왕건함은 이날 17시 30분부로 기존 임무부대인 강감찬함과 임무를 교대한다.

문형철 기자 captinm@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