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5842 1112020012157635842 08 0803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2553000 1579592571000 카카오뮤직 프사 2001220201

“흑역사 소환한 카카오뮤직”···과거 프사가 남아 있었다

글자크기

카카오뮤직 앱서 과거 카톡 프로필 사진 나타나

카카오 “오류 아냐···언제라도 수정 가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자친구랑 찍은 사진이 아직 남아있었다.” 카카오(035720)뮤직 애플리케이션에 과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남아있다는 소식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면서 앱이 중단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뮤직’ 앱이 전날 밤 9시20분~10시30분경 갑작스러운 트래픽 증가로 접속이 잠시 중단됐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 카카오뮤직에 접속하면 자신의 예전 프로필 사진이 뜬다”면서 “서둘러 카카오뮤직 앱에서 자신의 과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확인하라”는 글을 퍼뜨렸기 때문이다.

2013년 출시된 카카오뮤직은 2016년 카카오가 음원 업계 1위인 멜론을 인수하면서 그 이후로는 이용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해당 서비스는 가입 당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자동으로 등록되도록 했는데, 이를 잊고 있다가 최근 다시 접속해본 몇몇 사용자들로부터 화제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카카오뮤직 앱의 친구관리 목록을 확인하면 가입 시점 혹은 마지막 접속 시점으로 추정되는 지난 2013~2014년경 카카오톡 친구들의 과거 프로필 사진이 나타난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류가 아니며 언제라도 프로필 사진을 수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