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6404 0102020012157636404 04 0401001 6.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3422000 1579593676000 이란 한국 미국 호르무즈 파병 2001220731

日언론 “한국 산업의 일본 의존 탈피 큰 성과…일본 예상 어긋나”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불화수소 에칭 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2019.11.2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소재, 부품, 제조장치 등 분야의 일본 의존 일변도에서 탈피하는 데 일정수준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탈(脫) 일본의존, 한국 급피치‘라는 제목의 기획기사를 통해 “한국 역대 정권의 국산화 노력이 결실을 맺지 못해 일본 측은 한국 내 움직임을 냉소적으로 보고 있었지만, 민관이 함께 나서 맹렬한 속도로 대책을 실현해 가고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 정부는 과거 19년에 걸쳐 소재나 부품, 제조장치 등 분야에 5조 4000억원을 투입했음에도 국산화를 크게 진전시키지 못했으나 일본이 지난해 수출 규제를 시작한 후에는 대기업이 솔선해서 ‘탈 일본’을 위해 움직였다”고 했다.

삼성전자가 일본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약 220개를 골라 공급처를 일본 이외 지역으로 전환한 ‘재팬 프리’ 대책을 사례로 소개하기도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달 초 한국 화학업체 솔브레인을 방문한 것을 소개하며 이 업체가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고순도 불화수소의 한국 수요 대부분을 충족할 설비를 갖췄다는 우리 측 발표도 전했다.

한국의 산업계 관계자는 “그동안은 중소·중견기업이 소재·부품 개발에 필요한 시험이나 평가를 위해 대기업 생산라인을 사용하게 해 달라고 요청하기가 어려웠고 이런 분위기가 국산화에 걸림돌이 됐지만 이번에는 많은 대기업이 생산라인을 개방했다”고 아사히에 말했다.

그러나 일본 업계 내에서는 “한국 여론에 호소하는 측면이 강하다. 대기업이 양산 수준에서 사용해야 국산화 성공이라고 할 수 있지만, 향후를 전망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끝으로 “일본은 수출 규제로 반도체라는 한국의 가장 아픈 곳을 찌르고,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 이번의 탈 일본은 속도 측면에서도 질적인 측면에서도 그동안과 분명히 다른 것”이라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