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051 0022020012157640051 04 04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3938000 1579655305000 홍콩 집사기 힘든 도시 월급 2001220331

20.8년 월급 모아야 집산다…세계서 집 사기 힘든 도시 1위는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콩. [여행박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이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집 사기 힘든 도시 1위로 꼽혔다. 연속 10년 째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컨설팅 기업 데모그라피아는 세계 92개 지역의 지난 3분기 집값을 분석했다.

분석은 3분기 중위 주택가격을 중위 가구소득으로 나누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평균 시세의 집을 사기 위해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몇 년을 모아야 집 한 채를 마련할 수 있는지를 조사한 것이다.

분석 결과 홍콩에서는 20.8년 동안 월급을 모두 저축해 모아야 가장 일반적인 주택을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나왔다.

홍콩은 지난 2018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20.9년을 기록하며 압도적으로 1위에 올랐다.

올해 집 사기 힘든 도시 2위는 캐나다 밴쿠버(11.9년), 3위는 호주 시드니(11년)가 차지했다. 2·3위 도시에서 집을 사기 위한 시간은 1위인 홍콩의 절반 수준이다.

4위는 호주 멜버른이 9.5년, 5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가 9년으로 뒤를 이었다.

홍콩은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째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이어지면서 경기침체를 겪고 있다.

하지만 경기침체가 집값 하락으로는 이어지지 않아 부동산 시장은 평년 수준을 유지했다.

홍콩 주택 가격은 2003년 7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 당시 최저점을 찍은 후 544% 상승했다.

집값 폭등의 주범으로는 부동산 재벌이 지목된다. 이들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농간을 부려 주택 수급 불균형을 불러왔다는 지적이다.

막대한 토지를 보유한 부동산 재벌들이 지가 상승만을 기다리며 택지 개발에 소극적으로 나선 탓에 심각한 주택 부족과 집값 폭등을 겪었다. 그 결과 현재 홍콩 아파트 가격은 평당(3.3㎡) 1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