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6691 1132020012257666691 02 0201001 6.1.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86110000 1579695616000

성전환 육군하사 “성별 정체성 떠나 나라 지키는 군인되고 싶다”

글자크기
쿠키뉴스

육군이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을 강제 전역시키기로 결정하자, 해당 부사관이 최전방에서 계속 복무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22일 오후 시민단체 군인권센터가 연 기자회견에 군복을 입고 직접 참석한 변희수 육군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한 마음을 줄곧 억누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힘들었던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과 일련의 과정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이날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변 하사는 거수경례와 함께 자기 소속과 이름을 밝힌 뒤 준비한 입장문을 떨리는 목소리로 읽어 내려갔다.

변 하사는 '하지만 '젠더 디스포리아'(성별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졌고, 결국 억눌렀던 마음을 인정하고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겠다고 결정했다'며 '소속부대에 정체성을 밝히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막상 밝히고 나니 후련했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군이 트랜스젠더 군인을 받아들일 준비가 미처 되지 않았음은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군대는 계속해서 인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진보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변 하사는 '수술을 하고 '계속 복무를 하겠냐'는 군단장님의 질문에 저는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고 답했다'며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저는 복무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취침하며 동고동락하고 지내왔고, 그 생활을 직접적으로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며 '이런 경험을 군에서 살려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그 시너지 효과 또한 충분히 기대해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제가 그 훌륭한 선례로 남고 싶고, 힘을 보태 이 변화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본부는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인권위 긴급구제 권고의 근본 취지에 는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하나, 이번 전역결정은 개인적인 사유와는 무관하게 의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에 근거, 적법한 절차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쿠키뉴스 안세진 asj0525@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