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373 0532020012257668373 03 0302001 6.0.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4724000 1579694797000 related

라임운용 "환매연기 규모 1.7조 안 넘어…한달내 상환계획 제시"

글자크기

일부 언론에서 언급되는 최대 4조 원 환매 중단 가능성은 오해

회계법인 실사 뒤 발표될 자산별 회수금액은 '범위'로 제시할 계획

지명수배자 이종필 개인 비리 인지 못해, 100억 인출 보도는 '오보'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이 불명확한 추측성 기사들로 투자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금융투자협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펀드 환매 연기 금액은 1조 7000억 원보다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고, 펀드별 상환 일정은 1개월 이내에 안내할 방침이다.

라임운용은 22일 '주요 이슈 설명 및 입장문' 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환매 연기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는 대부분 재간접 펀드 구조로, 현재 수탁고 4조 3000억 원 가운데 재간접 형태로 투자된 금액이 약 1조 8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재간접 구조이기 때문에 판매 금액이 중복 계산돼 환매 연기 규모도 실제보다 훨씬 부풀려 보도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일부 언론은 특정 판매사의 기관 자금 판매액이 8000억 원에 달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언급되는 '최대 4조 원 환매 중단 가능성'은 오해"라며 "환매 연기 금액과 손실 금액은 명확히 다르다"고 전했다.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뒤 발표될 자산별 회수 금액은 특정 금액이 아닌 범위로 제시될 예정이다. 실사 결과는 모 펀드인 사모사채펀드(플루토FID-1호)와 주식연계채권펀드(테티스 2호)에 투자된 자펀드는 2월 중순,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에 투자된 자펀드는 2월 말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라임운용 조차도 도주해서 지명수배를 받고 있는 이종필 전 운용총괄대표에 대해 "회사 주요 주주로서 비리를 저지르리라고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며 "회사는 이종필 씨 개인 비리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도주 직전 회사자금 100억대 인출 보도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있을 수도 없는 오보"라고 밝혔다.

라임운용은 회사 자본금 가운데 70억 원 정도가 환매가 연기된 펀드에 후순위로 투자돼 이미 대부분 손실 처리됐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재무 상황이 악화돼 회사의 권고 퇴사나 자발적인 이직이 늘어나 56명에 달했던 직원은 현재 반 정도 남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