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655 0042020012357670655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721280000 1579722727000

"신종 코로나, 사스보다 충격 클 가능성"...세계 경제 피해 우려

글자크기

세계 각국, '신종 코로나'에 중국 여행 자제령

"세계 경제에 충격 2003년 사스보다 더 클 듯"

골드만삭스 "항공유 수요 감소로 유가 하락할 듯"

[앵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갈수록 확산하면서 중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의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의 관광 산업 위주로 직격탄을 맞겠지만 중국의 경제 규모가 세계의 20%에 이르는 만큼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스 때보다 충격이 더 클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일로를 걷자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중국 여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등 각국이 앞다퉈 중국인 입국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더그 야켈 /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대변인 : 현재 집중 검역 검사 대상은 우한 직항 노선 이용 승객 및 우한 출발·경유 승객들입니다.]

이렇듯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당장 중국 관광산업에 직격탄입니다.

스위스 은행 UBS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단기간에 잡히지 않으면 중국의 소매 매출과 관광, 호텔 등 산업이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UBS증권의 에릭 린 연구원은 "사스가 창궐한 2003년에는 중국의 국내 관광 성장률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무라 증권의 루 팅 이코노미스트는 "사스 때 중국의 GDP 증가율은 2003년 1분기 11.1%에서 2분기 9.1%로 하락했다"면서 "물류 부문과 호텔 서비스 부문이 성장률 둔화에 영향을 많이 줬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중국 국내총생산에서 서비스 산업의 비중은 2003년 39%에서 지난해 59.4%로 급증했습니다.

중국의 경제 규모가 사스 때보다 훨씬 커진 만큼 세계 경제에 대한 충격파도 더 강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국제통화기금 자료를 보면 사스 때는 세계 경제에서 중국의 비중이 8.7%였지만 올해는 약 20%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때문에 결국 상황이 장기화하면 2003년 사스 때보다 세계 경제에 더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국제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원유 수요가 항공유를 중심으로 줄면서 국제유가가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