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5193 0522020012357685193 01 0101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4240000 1579764321000 아들 곽상도에 법적대응 2001241031 related

靑 "곽상도, 대통령 손자까지 정치 공세…의원이 할 일인가"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의 아들이 1년 학비만 4000만원에 달하는 태국국제학교에 다닌다고 주장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제발 국민 생각 좀 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23일 "다혜 씨의 입장은 변호사를 통해서 밝혀나갈 것"이라면서도 "곽상도 의원의 행태는 경호상 심각한 위해를 가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곽상도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부대변인은 "대통령과 함께 경호대상인 초등학생 손자까지 정치의 대상으로 삼아 정치적 공세를 펴는 것이 국회의원이 할 일인가"라며 "제발 국민 생각 좀 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21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다혜 씨 아들이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에 다닌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방콕 최고의 국제명문학교로 야외수영장 등 각종 첨단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3학년 기준 등록금과 학비, 필수적으로 소요되는 3800만원에 과외 활동까지 하면 1년에 대략 4000만원이 든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다혜 씨는 국민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허위사실 유포가 도(度)를 넘어 대응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이제는 근거 없는 의혹, 악성루머 등을 참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혜 씨는 최근 변호사를 선임했으며 곽 의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