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6605 0102020012357686605 01 01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8037000 1580275636000

종로 출마 밝힌 이낙연… 황교안과 빅매치 땐 ‘미리 보는 대선’

글자크기
선대위장도 맡아 이해찬과 총선 이끌 듯
서울·부울경 등 대부분 지역서 지지율 1위
서울신문

수락 입장문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귀성 인사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전날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다고 밝히며 관련 입장문을 내보이고 있다.뉴스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와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 수락을 공식화했다. 유력 대선주자로 분류된 만큼 ‘정치1번지’ 종로에서의 승리와 당내 후보 지원을 통한 ‘우군 확보’로 차기 대선 기반을 다지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귀성인사를 한 뒤 기자간담회에서 “부족한 제가 이해찬 대표로부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종로 출마를 제안받았다”면서 “저는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또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확정된 가운데 자유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가 거론된다. 특히 황 대표가 출마하게 되면 종로 총선이 곧 미리 보는 대선이 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이 전 총리는 “상대 당의 결정에 대해 제가 말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면서도 “제 개인의 마음을 말하자면 신사적 경쟁을 펼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총리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전국을 돌며 지원 유세에 나서게 되면서 유력 대선주자로서 영향력이 얼마나 발휘될지도 관심이다. 서울신문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6~29일 만 19세 이상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3.1% 포인트)를 보면 이 전 총리는 서울, 경기·인천, 대전·충청, 광주·전라 등 대부분 지역에서 대통령 후보 적합도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의 험지인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적합도 26.2%로 황 대표(20.4%)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한편 민주당은 이날 12번째 영입 인재로 지난해 5월 인천 송도 축구클럽 차량 사고로 아들 태호군이 숨진 뒤 어린이 교통안전 문제에 대해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 낸 이소현(37)씨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