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7238 0522020012357687238 03 0306001 6.0.2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71440000 1579771491000 DK도시개발 기술 2001241845 related

DK도시개발, LG전자와 차세대 IoT기술 솔루션 아파트에 적용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 아파트 저수조는 상수원에서 공급된 수돗물을 비축하는 대용량 탱크다. 먹는 물의 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시설로 아파트에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그런데 저수조는 지하에 매설돼 있어 입주민이 저수조의 수질 오염 여부를 눈으로 확인하기 쉽지 않다. 만약 미세먼지 나쁨 정도를 휴대폰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저수조의 수질상황을 입주민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면 안심이 될 것이다.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로 먹는 물 관리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처음으로 수질관리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하는 아파트가 선보인다.

23일 DK도시개발에 따르면 DK도시개발·DK아시아는 인천공항철도 검암역세권에서 오늘 4월 분양 예정인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에 입주민 공용시설까지 관리해주는 차세대 IoT기술을 도입키로 했다.

아파트 실내의 조명 전기 가스 등 전원 제어만 가능했던 기술보다 훨씬 진일보한 단계다 이를 위해 DK도시개발·DK아시아와 LG전자는 지난 20일 LG전자 서울역빌딩에서 IoT 솔루션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효종 DK도시개발 전무이사는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차세대 기술을 적용한다"며 "홈IoT기술은 물론 커뮤니티IoT 기술도 동시에 적용되는 첫 리조트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업무협약체결식 모습 [사진=DK도시개발] 2020.01.23 dongle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아파트 저수조로 상수도 물이 들어오기 직전에 하드웨어시설인 정화시스템을 구축, 물을 한 번 더 걸러준다. 깨끗한 물이 담긴 저수조에 센서를 장착해 수치신호로 보내온 농도 탁도 등 수질상태를 전용앱에 표시해 입주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이상 상황을 발견하면 관리사무소 등에 즉각 연락해 비상조치에 나서게 된다.

화재 알림서비스도 감지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몇 동, 몇 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는지 알림상황을 재난문자 형식으로 입주민 전용앱을 통해서 통보될 계획이다. 집에 없더라도 화재 알림서비스가 확인되기 때문에 입주민은 적절한 대처에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알림판, 엘리베이터 등에 붙이던 공지물이 없어져 리조트 도시에 걸맞게 쾌적한 주거환경이 예상된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보내는 고지서 공지 등을 디지털화해 전용앱에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종이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단지 구현이다. 관리사무소의 안내방송을 듣지 못하더라도 전용앱에서는 다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입주민 전용시설인 커뮤니티센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IoT기술도 적용된다. 전용앱으로 통해 대한민국 최초 단지 내 워터파크, 실내골프연습장, 영화관, 게스트하우스, 1인 독서실, 키즈파티룸 등을 예약할 수 있는 기능이다. 주부들 휴게공간인 맘스·키즈존에는 전용앱으로 주문을 하면 로봇이 커피를 내려 주는 로봇 바리스타도 배치된다.

DK도시개발·DK아시아 김정모 회장은 "세대원 구성, 단지 가구수, 입지환경 등에 따라 아파트 IoT 환경도 점점 더 특화되고 있다"며 "이번 LG전자와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DK도시개발이 추진 중인 9개 프로젝트, 총 148만 평, 약 4만5천여 가구의 대규모 사업에도 차세대 IoT 기술 제공을 위한 업무 협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는 40층, 4805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사업비만 약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