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125 0722020012457697125 02 0201001 6.0.26-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866000000 1579866134000 related

'성매매 현직 검사' 조사 불응…"직업이 없다" 거짓말도

글자크기


[앵커]

현직 검사가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로 붙잡혔다는 소식 어제(23일) 전해드렸는데요. 당일은 아프다고 해서 그냥 돌려보내고 다음날 나오라 했는데, 아직 응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현행범으로 체포됐을 땐 '직업이 없다'고 거짓말도 했다는데요.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의 불법 성매매 단속에 적발된 지 사흘째, A검사는 아직 제대로 조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그제 저녁에는 진술을 안 했습니다.

"몸이 아파서 조사를 못 받겠다"며 신원 확인만 받고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술에 취한 상태였습니다.

특히 체포 직후인 저녁 7시쯤엔 "직업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이 내부 전산망을 검색해 현직 검사란 걸 확인하는 데 2시간 가까이 걸렸습니다.

A검사는 체포된 오피스텔에서 100m 거리, 이곳 마포경찰서에서 신원 확인을 받았습니다.

3년 전 지역 검찰청으로 옮겼는데, 그 전까지 해당 검사는 바로 맞은편 서부지검에서 근무했습니다.

경찰은 이튿날인 어제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A검사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조치하겠다"면서도 "우선 파견 중인 정부기관에서 복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연휴가 끝나면 A검사가 조사에 응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또 불응할 경우, 강제수사를 포함해 다른 조사 방법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박민규 기자 , 조용희,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