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7754 0042020012557697754 01 0101001 6.0.27-RELEASE 4 YTN 57415299 true true true false 1579879012000 1579879957000 이낙연 황교안 2001261001 related

이낙연, 연휴 첫날부터 종로 민심 다지기...황교안, 빅매치 응답할까?

글자크기
[앵커]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서울 종로 출마가 확정되면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맞대결 성사 여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휴 첫날 이낙연 전 총리는 종로 민심 다지기에 나섰지만,

황교안 대표는 종로 출마 결정은 미룬 채 일단 통합과 쇄신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설 연휴 첫날부터 이낙연 전 총리의 발길은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있는 전통시장으로 향했습니다.

셀카도 찍고, 주민들이 싸주는 고기 쌈도 먹으면서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은 물론 농담도 주고받습니다.

[이낙연 / 전 국무총리 : TV보다 더 젊게 보이죠? TV 나오는 분이 우리 형님이에요.]

출마가 확정되자마자 지역에 인사부터 다니면서 바닥 민심을 탄탄하게 다지고, 총선 승리의 초석을 놓겠다는 겁니다.

앞서 유력한 대항마로 꼽히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맞대결에 대한 자신감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낙연 / 전 국무총리 (어제) : 제 개인의 마음을 말씀드리자면 신사적인 경쟁을 한 번 펼쳤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반면 황교안 대표는 설 연휴 첫날 일정으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검찰 인사를 식물 검찰 만들기로 규탄하면서 문재인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를 수사할 특검을 조속히 도입하자고 주장했습니다.

동시에, 당 혁신과 보수 통합을 위해 연휴 기간에도 할 일이 많다면서 쇄신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대통합이 중요하고 우리 스스로도 변화해 나가는 모습들이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해서도 필요하다….]

다만, 황교안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출마 선제 공격에는 애써 급할 것 없다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한 언론 인터뷰에서는 지역구에서 승리해도 다른 후보를 지원하지 못하면 구멍이 생길 수 있다면서,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까지 열어뒀습니다.

험지 출마 선언을 스스로 뒤집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통합과 혁신 없이는 종로에서 승산이 없다는 속내가 깔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어제) : 무엇이 당에 가장 도움이 될 것인가 하는 관점에서 판단하겠습니다.]

다만, 전직 총리와 대권 주자 1위 프리미엄에, 먼저 선거운동까지 시작한 이낙연 전 총리를 가만히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만큼 조만간 맞대결 여부에 대한 결심이 설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