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0036 0242020012557700036 01 01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79917397000 1579917406000 related

진중권 "임종석 총선 나왔다간.. 패가망신할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진중권. 사진=진중권 전 교수 블로그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정치권 복귀에 대해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나왔다간) 패가망신(할 것이다)”고 일침 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나오겠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이 정계를 떠날 것을 선언한 이유에 대해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것이다”며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분(임 전 실장), 안 불러내는 게 좋을 거다.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낙연 총리가 임 전 실장에 대해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임종석의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거론됐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22일 “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이 벌써 돌아왔다”며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라고 지적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