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751 0412020012657705751 03 0304001 6.1.17-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1772000 1580001789000

현대기아차, 작년 전기차 10만대 이상 팔았다

글자크기
뉴스웨이

2020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처음으로 순수 전기차(EV) 글로벌 판매 10만대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 마크를 달고 판매된 전기차는 총 10만1238대(공장 선적 판매 기준)로 집계됐다. 국내 시장에서 2만3217대, 해외 시장에서 7만8021대 팔렸다.

모델별로는 코나 일렉트릭이 4만7768대(국내 1만3587대·해외 3만4181대)으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니로 EV가 2만3059대(국내 5999대·해외 1만7060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1만8804대(국내 2060대·해외 1만6744대), 쏘울 EV가 9277대(국내 1571대·해외 7706대) 순이었다. 중국 전략형 전기차 모델도 현지에서 2330대 판매됐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량(EV 포함)은 총 36만6846대 전년보다 24.6% 성장했다. 이 중 EV 판매는 전년 대비 63.4% 늘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상반기 기준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 6.5%로 테슬라, 비야디(BYD), 르노닛산, 상하이자동차(SAIC)에 이어 5위에 올라있다.

현대차는 ▲하이브리드(HEV) 아이오닉·쏘나타·코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아이오닉·쏘나타 ▲전기차(EV) 아이오닉·코나 ▲수소전기차(FCEV) 넥쏘 등을 수출하고 있다.

기아차는 ▲HEV 니로·K5 ▲PHEV 니로·K5 ▲EV 니로·쏘울 등을 수출하고 있다.수출 차종 가운데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과 기아차 니로 EV, 니로 HEV 등의 판매 증가세가 특히 두드러진다.

현대·기아차는 2020년에도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도 전기차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25년까지 배터리 전기차의 연간 글로벌 판매를 56만대로 늘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아자동차 역시 이달 중순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25년 전차급에 걸쳐 전기차 11종 풀라인업을 갖추고, 글로벌 점유율 6.6% 및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놨다. 또 전기차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는 2026년에는 전기차 50만대, 친환경차 100만대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도 이달 초 신년사를 통해 “전동화 시장의 리더십을 확고히 하기 위해 전용 플랫폼 개발과 핵심 전동화 부품의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11개의 전기차 전용 모델을 포함하여 총 44개의 전동화 차량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