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520 0722020012657709520 02 0201001 6.1.17-RELEASE 72 JTBC 56679201 true false true false 1580038140000 1580197940000

서울 도심 5성급 호텔서 화재…580여 명 긴급대피

글자크기


[앵커]

오늘(26일) 새벽 서울 장충동 5성급 호텔에서도 불이 나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호텔에서 설 연휴를 보내던 사람들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투숙객들이 여행용 가방을 끌고 호텔을 빠져나옵니다.

층마다 창문이 깨졌고, 창틀에는 이불이 걸려 있습니다.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앞에 나와 있습니다.

불이 난 지 7시간이 지났는데요.

아직 현장은 보시다시피 어수선한 모습입니다.

한 투숙객은 다른 투숙객들이 문을 두들기는 소리에 놀라 잠에서 깼고, 이 수건에 물을 적셔서 대피했다고 합니다.

아직 많이 축축한데요.

여기 보시면 검게 그을린 흔적도 남아 있습니다.

불은 오늘 새벽 4시 50분쯤,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됐습니다.

투숙객과 호텔 직원 583명이 대피했고, 이 중 7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큰 불길은 2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진현섭/6층 투숙객 : 코에서 자꾸 연기 재가 나와 가지고. 머리가 좀 많이 아프고.]

투숙객들은 화재 경보가 울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김규남/18층 투숙객의 가족 : 화재예보가 아무것도 안 됐대요. (다른 투숙객 깨우는) 중국 사람들 소리가 엄청나게 나더래요.]

호텔 측은 당시 화재 경보가 제대로 울렸고, 대피 방송도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연휴가 끝나는 대로 합동 감식을 벌여 화재 원인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서울 중부소방서)

홍지용 기자 , 김준택, 강한승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