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5888 0232020012757715888 03 03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0562000 1580100581000 related

물 들어올 때 노 젓자…국산 수제맥주 '4캔 1만원' 시대 온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일본 맥주 불매운동 반사이익과 주세법 개정으로 국산 수제맥주 시장이 활황인 가운데 편의점들도 할인 행사를 앞세워 판매 촉진에 나섰다.


27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26일까지 국내 수제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221.8% 증가해 3배 이상을 기록했다. 이에 전체 국산 맥주 매출도 같은 기간 28.2% 늘면서 전년 매출 신장률 5.3%를 크게 앞질렀다.


전체 국산 맥주 품목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영향력도 커졌다. 국산 맥주 카테고리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2.5%에 불과했지만 2019년 7.5%까지 치솟았고, 올해 현재는 9.0%까지 올랐다.


이 같은 변화에는 일본 맥주 불매운동과 국산 수제맥주의 가격경쟁력 제고 영향이 컸다. 외산 맥주는 젊은 고객층의 다양성 추구 트렌드와 '4캔 1만원'으로 대변되는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2017년 국산 맥주를 추월한 후 줄곧 우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작년 하반기 일본 불매운동과 함께 국산 맥주는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해 올해 1월 외산 맥주를 52.5대 47.5의 매출 비중으로 앞질렀다. 맥주 품목 과세 기준을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바꾸는 주세법 개정안도 올해 1월 1일 시행됨에 따라 국산 수제맥주의 가격 경쟁력도 높아졌다.


세븐일레븐 역시 국산 수제맥주 할인행사를 강화한다. 실제 이달 국내 수제맥주 6종을 대상으로 '3캔 9900원' 할인 행사를 진행한 바 있으며 내달 수제맥주 5종에 대해 '4캔 1만원' 행사를 진행한다. 다른 3종 대상 '3캔 9000원'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상품 구색도 확대한다. 세븐일레븐은 수제맥주 3종(문베어백두산IPA·문베어금강산IPA·제주슬라이스)을 신규 출시하는 등 현재 총 9종을 운영하고 있다. 수요가 높은 500ml캔 상품 위주로 상반기 내 15여종까지 확대하고 진열 위치도 메인 존으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오민국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장은 “주세법 변경 후 국내 수제맥주에 대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맥주시장에서 수제맥주의 영역 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편의점 시장에서도 수제맥주가 차별화 상품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만큼 맥주 매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