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470 0032020012757718470 01 0102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109355000 1580110386000 related

한국당 '신종코로나·검찰학살' 공세…"秋 수사방해 특검 추진"

글자크기

"중국 눈치보느라 국민 피해…중국인 입국금지·출국조치·전세기 파견"

연합뉴스

발언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청와대 및 정권 실세들에 대한 수사라인을 교체한 '검찰 학살'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대응 태세를 질타하면서 쌍끌이 공세를 폈다.

한국당은 이들 두 사안에 대해 '검찰 학살 태스크포스(TF)'와 '우한 폐렴 TF'를 당내 기구로 만들었다. 검사 출신 권성동(3선) 의원과 의사 출신 신상진(4선) 의원이 각각 TF를 이끈다.

한국당은 또 이날 황교안 대표 주재로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열어 정부의 대응이 안일하다고도 질타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국내에서 4번째 확진 환자가 나왔고, 중국에서 입국한 분들이 많아서 2차 감염 등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며 "국민 안전만큼 중대하고 시급한 현안이 없는데, 모든 사안에 다 개입하고 간섭하던 청와대가 우한 폐렴 사태 때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성명에서 "문재인 정부는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며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수준의 초동 대처에 머무르고 있다"며 "시진핑 주석 방한 등 정권의 치적 쌓기에 빠져 중국의 눈치만 보고 있다간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뿐 아니라, 중국이 '우한 폐렴'을 공식 발표한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우리나라에 입국한 모든 중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귀국 조치를 즉시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TF 구성을 발표하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중국 여행객의(우리나라) 입국 금지를 심각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도시를 봉쇄함에 따라 우한에서 철수하고자 하는 우리 국민들도 교통편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미국·프랑스 등도 전세기를 파견하기로 한 만큼, 우리 정부도 검토만 하지 말고 조속히 전세기를 파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 학살' 논란과 관련해 심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최강욱(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은 묵살했다. 법무부에는 보고하면서 상급 기관인 고검장과 검찰총장에겐 보고하지 않았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간부급 인사 발표에 앞서 윤 총장을 불렀으나 불응한 점,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와 관련해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점을 두고 여권이 '검찰의 항명'이라고 비판하자 역공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 등에 대한 수사라인 교체가 '수사 방해'라면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지검장의 '윤석열 패싱'을 거론하며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며 "(추 장관) 본인의 호출에 (윤 총장이) 30분 내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고 난리더니, 이번 하극상에 대해선 왜 아무런 말이 없나"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기자간담회 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7 toadboy@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