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913 1112020012857723913 04 0403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6746000 1580166756000 탈레반 군용기 격추 미군 추락 사고 2001281201

탈레반 "미 군용기 격추"...미군은 "추락사고"

글자크기

E-11A 기종 추락...탑승자 규모·사망자 여부는 미공개

AP "사고로 확인되면 평화협상에는 영향 없을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군용기가 떨어진 사건을 놓고 격추했다는 탈레반과 추락한 것이라는 미군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군은 이날 아프간 가즈니주에서 미 공군 E-11A 항공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적의 발포로 발생한 것이라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다.

미군은 탑승자가 몇 명인지, 사망자가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미 당국자들은 사고가 났을 때 5명 미만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반면 탈레반은 미 군용기가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첩보 임무를 수행 중이던 항공기가 가즈니주에서 격추됐으며 탑승자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어떻게 격추가 이뤄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 탑승자 중에 미군 고위 당국자가 포함돼 있다고도 주장했으나 미군 측은 부인했다. 탈레반은 사고가 발생한 가즈니주 상당 지역을 장악하고 있으며 종종 상대방의 사상자 규모를 과장하기도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E-11A은 미 공군은 전자감시 임무를 수행하는 기종으로 소셜미디어에 돌아다니는 사고 현장 추정 영상을 보면 심하게 부서져 새카맣게 탄 모습을 볼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번 일이 격추가 아닌 사고로 확인되면 미국과 탈레반 사이의 평화협상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가즈니주 정부 대변인이 아리아나 아프간 항공 소속 비행기가 추락한 것이라고 밝히며 혼선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항공사는 “오늘 예정된 2편의 비행이 안전하게 이뤄졌다”며 부인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