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7041 0912020012857737041 01 0101001 6.0.2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1166000 1580191177000 related

안철수-바른미래 의원들 회동…"安 비대위원장 안 돼"

글자크기
더팩트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회동을 가졌다. 이날 안철수계 의원들과 당권파 의원들은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여의도=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승용 "제3의 비대위원장, 안철수 답 없었다"

[더팩트|여의도=문혜현 기자]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주도권을 둘러싼 당내 세력다툼이 포착되는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결론난 것이 없다. 각자 가진 생각이 다르다"며 당권파 의원들과 이견을 확인했다.

28일 안 전 대표와 바른미래당 의원 전원은 여의도 모처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향후 당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약 2시간 동안 이어진 오찬 회동에서 안 전 대표를 비롯한 안철수계 의원들과 당권파 의원들 간에 협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일년 반만에 뵙고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보람됐던 일도 있었고 어려웠던 일들을 나눈 좋은 시간이었다"며 "대화의 장을 통해서 그런(달랐던) 생각들을 하나씩 맞춰가는 시간이었던걸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이날 지난 27일 손학규 당 대표에게 제안한 내용에 대한 답을 놓고 의원들과 논의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대표는 "오늘 점심 때 의원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답을 주시면 그 내용을 가지고 의원님들과 의논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며 "아직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만 말했다.

더팩트

안철수계 의원들과 당권파 의원들의 이견이 드러난 가운데 손학규 당 대표의 기자회견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임재훈 사무총장, 안 전 공동대표, 최도자 의원, 박주선 의원.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당권파 의원들은 안 전 대표의 비대위원장 선임에 부정적인 의견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승용 의원은 이날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를 비롯해서 김동철 의원 등이 '제 2의 유승민 당이 만들어지는 건 안 좋을 것 같다'고 했다"며 "그리고 그 과정에서 비례대표 문제가 있고 그런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어 당에서 그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우리도) 손학규 대표 체제로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건 인정했고, 그(안 전 대표)도 그렇게 생각하는 걸로 안다"며 "손 대표와 안 전 대표를 만나서 시간이 없지만, 서로 극단의 상황으로 가는 결과는 막아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오후 3시부터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비대위 체제 전환·전당원 투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주 의원을 비롯한 당권파 의원들은 손 대표의 기자회견 결과에 따라 입장을 전하고 이를 전달할 방침이다.

주 의원은 "그 문제에 대해 협의해서 당이 분열되지 않고 통합할 수 있도록 하겠다. 안 전 대표도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손 대표와 안 전 대표가 2선 후퇴하고 새로운 얼굴 지도부 만들자고 제안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주 의원은 "안 전 대표에게 전했고 답이 없었다"며 "안 전 대표는 손 대표 기자회견 후에 입장을 말할 걸로 안다. 그에 따라 의원들이 양쪽을 만나서 가교역할과 중재역할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당권파 의원들은 안 전 대표측과 이견은 있지만 우선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손 대표의 입장 표명에 따라 세 세력 간 협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