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9249 0022020012957759249 04 04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69469000 1580269947000

홍콩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성공” 주장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대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을 예방하는 백신을 개발했고, 곧 동물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홍콩 최고의 전염병 권위자인 홍콩대의 유엔궉융(袁國勇) 교수가 이끄는 홍콩대 연구팀은 “홍콩의 첫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로부터 바이러스를 추출해 백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유엔 교수팀은 또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유행시 연구에 참여했던 미생물학 전문가다. 그는 홍콩에서 확인된 첫 번째 확진 환자로부터 시료를 채취해 바이러스를 분리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바이러스의 특성을 파악해 백신 개발에 응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투약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 면역 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몇 개월이 소요된다.

유엔 교수는 “백신을 이미 개발했지만 동물 시험 등 개발 완성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상시험 절차까지 마무리하려면 최소 1년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유엔 교수 연구팀이 개발중인 백신은 주사형이 아닌 비강분무형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연구팀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전문가팀에 소속된 리란쥐안(李蘭娟) 중국공정원 원사도 “곧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예방 백신을 개발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리 원사는 “바이러스 균주를 분리하는 데 성공하면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면서 “다만 백신을 개발하는 데는 절차가 필요하고, 균주를 얻는데 한 달 반 정도, 이후 심사에 한 달 반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바이러스 변이로 인해 백신이 나와도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분석도 있다.

바이러스는 유전자의 구조에 따라 DNA 바이러스와 RNA 바이러스로 나누어지는데 이중나선구조인 DNA 바이러스는 복제시 변종이 발생활 확률이 낮아 백신 개발이 용이하다. 반면 단일나선 구조인 RNA 바이러스는 복제시 돌연변이가 잦아 백신 개발이 어렵다. 이 때문에 제약사들의 수익이 보장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해 개발에 소극적인 점 때문에 성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과(Family Coronaviridae)와 같은 과로 분류되는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은 일반 감기, 지난 2003년 유행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15년 유행한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등이 있다. 이들 질병은 모두 현재까지 감염 예방 백신이 없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