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1136 1192020012957771136 01 0101001 6.0.26-RELEASE 119 연합뉴스TV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288573000 1580288573000 related

北, 신종 코로나에 '초비상'…"국가 존망 달려"

글자크기
北, 신종 코로나에 '초비상'…"국가 존망 달려"

[앵커]

신종 코로나 확산에 잔뜩 긴장하고 있는 모습은 북한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국가의 존망까지 거론하며 바이러스 감염 방지 총력전에 나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보도를 이어가며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특별방송까지 편성하는 등 긴장감은 날이 갈수록 고조되는 상황.

특히 이번에 북한 매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국가 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로 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당 조직의 막중한 책임감을 강조하는 동시에 모든 사회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조선중앙TV>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절대로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저한 방역대책을 세워나가야…"

특단의 조치도 내려졌습니다.

앞서 북한이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국가 비상 방역체계로 전환하겠다고 선포한 건데, 곳곳에서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등 긴급 조치들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을 한 달간 격리한 채 의료 관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홍순광 / 북한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부원장> "왁찐(백신)도 개발되지 못해 특별한 치료대책이 없는 조건에서 이 병에 대한 상식을 잘 알고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북한의 조치에 대해 정부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상민 / 통일부 대변인> "조치의 강도라든지 강조점이 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앞으로 북한 내부에서 어떤 조치를 취해 나가는지 더 살펴보고 판단할 필요가…"

다만 정부는 마스크 지원 등 방역협력에 대해선 남북 합의 취지를 고려하되 국내상황도 봐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