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0672 0142020021758160672 03 0307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3799000 1581903811000 1분기 스마트폰 시장 감소 2002171515 related

취업시장에서도 '노노 재팬'.. 해외취업 희망 30%p 급락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조치가 시행된 지난해 8월 서울 은평구 숭실중학교에서 숭실중 학생들과 숭실고 학생들이 3·1운동 만세 100주년 기념 대행진을 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취업시장에서도 '노노 재팬(Nono Japan, 일본불매운동)'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해외취업 희망자가 급락한 것.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545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가 해외취업을 ‘원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해외취업 동향(79.5%)에 비해 30%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수치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60.5%로 여성(50.3%)보다 10.2%포인트 높았다.

급락한 이유는 역시나 일본이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35.3%의 높은 비율로 취업하고 싶은 국가 2위였던 일본은 이번 조사 결과 8위(20.1%)로 무려 6계단이나 하락했다. 이전 조사에서는 가까운 거리와 높은 치안 수준 등으로 인기가 높았으나, 최근 불거진 일본의 수출규제와 불매 운동이 영향을 미친 것.

실제 일본에 취업할 생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55.1%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이 일본 취업 의향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취업하고 싶은 국가로는 ‘미국’이 53.8%(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캐나다’(38.9%), ‘호주’(34.3%), ‘싱가포르’(23.8%), ‘영국’(23.4%), ‘독일’(22.5%), ‘뉴질랜드’(21.7%) 등의 순으로 답했다.

그럼에도 해외 취업을 원하는 이유로는 ‘글로벌 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56.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한국보다 근무환경이 좋아서’(42.3%), ‘급여 등 대우가 더 좋아서’(32.9%), ‘다른 나라에 살고 싶어서’(32.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해외취업 시 원하는 월급 수준(신입, 세전 기준) 394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4728만원으로 최근 사람인이 조사한 ‘신입 구직자 희망연봉’인 2929만원 보다 1799만원이나 많았다. 또 2020년 신입사원 채용계획 조사에서 기업들이 밝힌 올해 신입사원 초봉 2879만원보다도 1849만원 많았다.

이들이 해외에서 근무를 원하는 기간은 평균 5.8년이었다. 구간별로는 ‘5년’(29.3%), ‘3년’(25.4%), ‘2년’(14.6%), ‘10년 이상’(10.9%), ‘8년’(4.7%), ‘9년’(4.5%)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해외취업 준비 현황을 어떨까? 해외취업 의향이 있는 구직자 중 26.8%가 현재 해외취업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는 ‘외국어 능력’(73.6%,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 관련 실무 경력 쌓기’(33%), ‘직무 관련 학위 및 자격증’(22.4%), ‘초기 체류 자금 마련’(20.3%), ‘해당 국가의 문화 등 공부’(18.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파이낸셜뉴스

사람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