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6281 0522020021858186281 03 0305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9160000 1581989861000 3자연합 조현아 2002181645 related

조현아 연합 흔들리나..'칼맨' 김치훈, 사내이사 후보 사퇴 "조원태 지지"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선임한 '칼맨'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가 자진사퇴했다. 조현아 연합의 사내이사 후보 중 한진그룹 사정에 가장 밝은 김 전 상무가 "현 경영진 지지"를 외치며 퇴장한 까닭에 연합 진영의 명분은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됐다.

18일 한진칼에 따르면 김 전 상무는 전날 대표이사 앞으로 보낸 서신을 통해 "3자 연합이 본인을 사내이사후보로 내정한 데 대해 이 자리를 빌어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며 "3자 연합이 추천하는 사내이사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3자 연합 주주제안을 통해 추천한 한진칼 사내외 이사 8인 2020.02.14 yunyun@newspim.com


그는 "3자 연합이 주장하는 주주제안에 동의하지 않으며, 본인의 순수한 의도와 너무 다르게 일이 진행되고 있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칼맨(KALMAN)으로서 한진그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오히려 동료 후배들로 구성된 현 경영진을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진그룹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대화합 함으로써 한진그룹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써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3자 연합은 지난 13일 한진칼 사내이사에 김 전 상무를 비롯해 김신배 현 포스코 이사회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동총괄 부사장,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을 추천했다.

김 전 상무는 지난 1982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상무와 런던지점장 등 해외지점장을 역임했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 상무, 통제본부장을 맡으며 국내 14개 공항을 총괄했다.

업계에서는 김 전 상무가 자신을 향한 비판적인 여론에 부담을 느껴 자진사퇴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3자 연합이 이사진 명단을 공개한 이후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허울 좋은 전문경영인으로 내세운 인물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 이거나 그들 3자의 꼭두각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조 전 부사장의 수족들"이라고 맹비난했다.

전날에는 대한항공과 ㈜한진,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 3개 노조가 합동 성명서를 통해 "'조현아 3자 연합'이 가진 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 짜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김 전 상무의 자진사퇴에 대해 3자 연합 측은 의아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3자 연합 관계자는 "어제까지도 별다른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추천 과정에서 모든 후보들이 사전에 동의를 다 했는데 어떤 배경으로 (자진 사퇴) 결정을 했는지 현재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