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571 0032020021858188571 02 02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true false 1581992286000 1581992364000 터널 사고 2002181531 related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사고…"사망자 4명 중 2명만 신원확인"

글자크기
연합뉴스

사매 2터널 사고, CCTV로 확인되는 화재 순간
(서울=연합뉴스) 17일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차량 수십 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CCTV에는 사고 당시 빙판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등 차량 6∼7대가 터널 내 1·2차로에 뒤엉킨 모습이 포착된다. 경미한 접촉 사고 뒤 뒤따라온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지며 순식간에 이들 차량을 덮치면서 큰 사고로 번진다. 이후로도 빙판길에 의한 연쇄 추돌은 계속됐고 특히 터널 2차로를 달리던 또 다른 탱크로리와 트레일러 등이 잇달아 부딪히며 큰불이 나는 모습이 영상에서 관찰된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43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20.2.17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남원=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경찰이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사매 2터널에서 발생한 사고로 숨진 차량 탑승자의 신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전북 남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사고로 숨진 4명 중 2명의 신원을 유류품 등을 통해 확인했다.

이들은 탱크로리 운전자 김모(44)씨와 곡물을 실은 화물차량을 운전한 박모(58)씨로 파악됐다.

탱크로리에 깔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서 발견된 시신과 사고로 뒤엉킨 차량 속에서 꺼낸 시신은 훼손이 심해 신원이 불분명한 상태다.

경찰은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 감식 결과는 2∼3일 뒤에 나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들의 시신을 대부분 훼손이 심했다"며 "최대한 빨리 사망자의 신원 확인과 사고원인 조사를 마치겠다"고 말했다.

전날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30여대 차량이 잇달아 충돌하면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43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w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