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2249 0562020021858202249 01 0103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15686000 1582070805000 바른미래 공중분해 수순 안철수계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2002190931 related

바른미래당, 9명 ‘셀프 제명’으로 사실상 해체 수순 돌입

글자크기
세계일보

바른미래당에서 제명된 신용현, 김삼화 의원 등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국에 당적 변경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당 해체 수순에 들어갔다. 18일 의원총회를 열어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셀프 제명’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이태규·이동섭·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 등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 6명과 임재훈·최도자·이상돈 의원의 제명 처분을 각각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제적의원 17명 중 13명의 의원이 참석해 이들 9명을 제명했다.

이들 의원들은 그동안 당에 제명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비례대표 의원이 탈당하면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하기 때문에,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는 제명 처분을 원한 것이다.

이날 제명 조치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은 의원직을 상실하지 않고도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한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길 수 있게 됐다. 이들 의원 9명은 의원총회를 마친 후 곧바로 국회 의사국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맡아왔던 이동섭 의원은 의원총회가 끝나고 “오늘자로 바른미래당 직분을 그만둔다”며 “수많은 토론을 거쳐 제명됐지만 마음이 착잡하지만, 새로운 정치를 위해서 더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 9명이 제명되면서 바른미래당 당적의 현역 의원은 대폭 줄었다. 박주선·김동철·주승용·권은희 등 호남 지역구 의원 4명, 채이배·박선숙·박주현·장정숙 등 비례대표 의원 4명으로 총 8명에 불과하다. 게다가 남은 의원들도 탈당 등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바른미래당은 2018년 2월 창당 이후 2년 만에 현역 의원이 1명도 없는 원외정당으로 전락할 수 있다. 남은 의원들 가운데 손학규 대표를 지지하는 의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