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3884 1192020021858203884 03 0301001 6.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2020637000 1582020642000 자동차 휴업 400만대 생산 2002190845 related

자동차 또 휴업…400만대 생산 벌써 '흔들'

글자크기
자동차 또 휴업…400만대 생산 벌써 '흔들'

[앵커]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이 10년 만에 400만대를 밑돌았습니다.

그런데 올해도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부품이 없어 멈췄다 생산을 재개했지만 다시 멈추는 공장이 속출하면서 작년만도 못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5개 완성차업체 생산은 25만 1,000여대.

지난해 1월보다 29%나 줄었습니다.

수출 부진으로 지난해 생산량 400만대 선이 10년 만에 무너진 데 이어 올해도 생산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앞으로가 더 문제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완성차 공장이 생산과 중단을 이어가고 있어 생산량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울산의 5개 공장의 전면 재가동 하루 만에 울산 1공장을 오늘부터 사흘간 다시 멈추기로 했고, 울산 2공장도 오는 21일 하루 휴업을 검토 중입니다.

기아자동차 광주 3공장의 봉고트럭 라인은 당초 계획보다 이틀, 광명 소하리공장은 하루 더 가동 중단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400만대 생산이 쉽지 않다고 전망합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수출이 급격히 줄다 보니 작년에도 300만대 수준으로 떨어졌고, 올해도 아마 그렇게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고, 코로나19 문제로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완성차 생산 감소는 곧바로 협력업체의 어려움으로 이어집니다.

협력업체들은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국내 완성차 협력업체 관계자> "저희는 완성차 라인이 도냐 안 도냐에 따라갈 수밖에 없어서…종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니까. (앞으로) 더 피해가…"

중국 부품공장이 다시 돌아간다지만 출근자가 평소의 60%선에 그쳐 멈추고 다시 서는 일은 계속될 가능성이 여전합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