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5980 0012020021858205980 01 0101001 6.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32480000 1582032607000 심재철 통합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정권 심판 강조 2002191101 related

TK서 미래통합당 3번째 불출마…순항하던 인재영입은 ‘덜컹’

글자크기

장석춘, 공천 면접 앞두고 회견…당내선 “TK 물갈이에 총선 성패 달려”

김형오 공관위, ‘돈봉투’ 받은 인사 영입 발표했다 2시간 만에 취소 소동

이언주 전략공천 잡음…김무성 “표심 분열”에 이 “왈가왈부할 문제 아냐”

경향신문

첫 의원총회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당 소속 의원들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당명이 적힌 손 플래카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장석춘 의원(초선·경북 구미을)이 18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구·경북(TK) 지역의 세번째 현역 의원 불출마다. TK 지역 공천 면접을 하루 앞두고 장 의원이 불출마 입장을 밝히면서 전통적 지지기반인 TK의 물갈이 공천 결과가 주목된다. 하지만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금품수수 의혹으로 문제가 됐던 외부인사의 영입 논란을 자초했으며, 지역구 공천을 둘러싼 잡음도 새어 나오고 있다.

장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년도 지방선거에서 구미시장 자리를 지키지 못한 점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당과 지지자분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 “그 비판과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미래통합당은 19일부터 이틀간 진행하는 TK 지역의 공천 면접 심사를 앞두고 장 의원 불출마 선언이 쇄신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진 의원이 포진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은 불출마자가 두 자릿수지만 TK 지역은 요지부동이었다. 지금까지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은 유승민·정종섭 의원뿐이었다. TK 지역의 3선 이상은 4명으로 주호영(4선), 김광림·김재원·강석호(이상 3선) 의원이다.

당은 TK 지역의 물갈이 공천에 이번 총선의 성패가 달려 있다고 보고 있다. TK 지역은 ‘진박 논란’ 해소, 기득권 포기, 보수 진영의 화학적 결합 등을 결정짓는 곳이기 때문이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시작부터 ‘TK 절반 물갈이’를 공언했다. 당 관계자는 “TK 중진 가운데 친박계와 비박계 1명씩 또는 2명씩 거를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TK에서 당직을 맡고 있는 인사들의 공천 여부를 지켜보라”고 말했다. 당직을 맡고 있는 인사는 정책위의장인 김재원 의원이다. 김 의원 지역구(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의 지방의원 29명(전체의 80%)은 지난 17일 김 의원이 아닌 다른 예비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면접을 앞두고 추가 불출마 선언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주말 사이 일부 의원들에게 전화를 돌려 ‘명예로운 불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불출마 선언은 우리 당이 미흡했던 보수의 핵심 가치인 책임과 헌신을 몸소 실천하는 행위”라는 입장문을 냈다. 불출마를 결정한 의원들에 대한 사의 표시인 동시에 TK 지역에 대한 엄중 경고라는 해석이 나왔다.

순항하던 ‘김형오 공관위’는 ‘돈봉투’를 받은 인사를 영입 인재로 발표한 뒤 2시간여 만에 취소하는가 하면 ‘이언주 의원 전략공천’ 발언 등으로 갈등이 표출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성 인재’라며 20여년 경력의 환경전문가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를 소개했다. 그러나 발표 직후 하 대표가 2008년 서울시의원 시절 당시 김귀환 의원이 의장 선거를 앞두고 건넨 돈봉투를 받은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력이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과거의 법적 문제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이언주 의원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있다는 식으로 발언하자 김무성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이미 뛰고 있는 후보가 있는데 전략공천하면 표심이 분열된다. 경선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부산 중·영도구에서 공천받길 원하는 이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임지선·박순봉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