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170 0142020021858206170 01 0102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35901000 1582035907000 상인 김정숙 여사 2002191131 related

김정숙 여사, '확진자 다녀간' 음식점 방문..."위기 잘 극복하자"

글자크기
-18일 서울 중랑구 동원시장 찾아 상인 격려
-국민 불안 해소 및 위축된 경제심리 회복차
-"정부 치밀 대응...국민들 경제소비 해주길"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소비심리 활성화를 위해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방문,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2.18/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8일 코로나19 여파로 고객이 급감해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서울 중랑구 소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았다. 최근 인근 음식점에 '코로나19' 확인자가 다녀간 것이 알려지면서 해당 음식점은 물론 시장에도 여파가 미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방문한 것이라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문 대통령의 남대문시장 격려 방문에 이어 아직 가시지 않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위축된 경제심리 회복에 힘을 싣기 위한 취지이기도 하다.

김 여사는 시장 곳곳을 둘러보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꿀, 딸기, 배, 대파, 생강, 돼지고기 등을 구매했다. 특히 채소가게에서 대파를 구매하며 가격 폭락으로 시름에 잠긴 농민들과 어려움을 나누는 차원에서 대파 소비에 적극 나서자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아울러 생강과 꿀도 대량 구매했다. 구입한 생강과 꿀은 임시생활 시설에 있는 우한교민들과 시설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생강청으로 만들어 전달할 예정이다.

또 이날 시장 방문에 동행한 이연복, 박준우 셰프도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필요한 식자재를 구매하는 등 상인들을 위로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된 전통시장의 활력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탰다.

김 여사는 이어 백남용 상인회장이 운영하는 축산 가게에서 환담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기피되고 소외되어 얼마나 힘드셨을까 생각했다. 그럼에도 오히려 국민들께서 마음을 모아주셨다"며 "함께 극복하면서 회복하고 있는 모습에 응원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또 "확진자가 다녀갔어도 소독하면 안전하다. (확인자가 다녀간) 음식점에 가서 칼국수 먹고 잘 극복해 가자고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시장 방문을 마친 김 여사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다녀간 시장 인근 음식점에서 상인 15명과 오찬을 함께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여사는 "우리에게는 어려움 속에서 서로 돕는 '환난상휼'의 전통이 있다. 코로나19 이겨나가는 '환난상휼'의 국민정신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어려울 때 한마음으로 이겨내고 계시는 상인 여러분께 감사하고 고맙다.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특히 "오늘 많은 분들께서 국가가 잘 대응하고 있다고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우리 국민은 IMF 경제위기, 일본 수출규제도 잘 극복했다"며 "함께 극복하면서 이겨내자. 대통령께 여러분의 목소리를 잘 전달해 자신감 있게 잘해 달라고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정부에서 코로나19에 치밀하게 대응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께서 과도한 불안 심리를 떨치고 평소처럼 경제소비 활동을 해 주실 것"을 부탁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소비심리 활성화를 위해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방문, 상인들과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2.18/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