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6557 0022020021958206557 01 01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40096000 1582063315000 조국 총선 논란 김남국 경선 출마 2002191131 related

민주당 지도부, 김남국 강서갑 출마 만류…“곧 정리 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br〉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강서갑 공천이 ‘조국 대 반(反)조국’ 구도로 짜여지는 데 대한 당내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당 지도부가 이 지역 도전 의사를 밝힌 김남국 변호사에게 출마 포기를 설득 중인 것으로 18일 파악됐다.

민주당 한 핵심 당직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태가 더 커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아마 곧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사태 때 비판적 목소리를 낸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강서갑에 김 변호사가 도전 의사를 보였지만 김 변호사의 출마 의사를 접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취지다.

하지만 김 변호사는 이날 밤 통화에서 “(내가)출마를 포기한다는 건 잘못 알려진 얘기”라며 “당 지도부로부터 (출마 포기와 관련해) 어떤 얘기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칙대로, 순리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변호사는 “강서갑 후보자 추가 공모 마감일인 19일 후보자 신청을 하겠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순리대로 하겠다. 19일 오전 중으로 페이스북에 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변호사는 18일 오후 4시 30분 강서갑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국회 정론관에서 할 예정이었다가 돌연 취소했다. 이때부터 당 안팎에선 “김 변호사가 강서갑 출마를 접은 것”이라는 얘기가 돌았다.

당내에서도 총선을 앞두고 조국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던 상황이었다. 민주당 한 의원은 “조국백서 작업에 참여했던 김 변호사가 총선에 나가는 것은 조국 사태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편한 감정을 되살릴 수 있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한 지지자로부터 “김남국 인재영입부터가 실수”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이를 읽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 변호사가 기자회견 대신 이날 오후 3시 45분 ‘제발 청년세대에게도 도전할 기회를 주십시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상황은 또 반전했다. 강서갑 출마 의지를 다시 드러낸 것이다. 김 변호사는 금 의원을 향해 “의원님은 골리앗이고 저는 다윗에 불과하다. 무엇 때문에 경쟁할 기회조차 빼앗으려 하시느냐”며 “의원님과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썼다.

민주당 지도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김 변호사에게 우려를 전달한 가운데 김 변호사가 19일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에서 이번 일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만큼 이해찬 대표가 직접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