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2442 0092020022258292442 04 04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0771000 1582340788000 트럼프 이틀 연속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비난 선거전략 2002231101

트럼프, 이틀 연속 '기생충' 공격…美 언론들 적극 반박

글자크기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무역 언급하며 빌어먹을 영화"

CNN "미국은 용광로, 다양한 관점 장려"

WP "기생충 배급사 대주주는 미국인…큰 수익 얻어"

뉴시스

[콜로라도스프링스=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선거 집회에 참석해 마이클 블룸버그 전 시장의 민주당 TV 토론 성과를 설명하면서 숨이 막히는 시늉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은 것을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을 만큼 그렇게 좋은 영화인지 모르겠다"며 비꼬았다. 2020.02.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으로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을 달성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올해 그들(아카데미)은 한국에서 만든 영화를 수상작으로 발표했다"며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들은 이제 그런 방식으로 한다.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또 "여러분도 아는 것처럼 그들(한국)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그들은 무역으로 우리를 때리면서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상을 탔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 도중 갑자기 아카데미상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올해 아카데미상이 얼마나 나빴는지 여러분도 봤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온 영화가 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체 이게 다 무슨 일이냐?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 관해 충분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그들은 ('기생충'에) 작품상을 줬다. 그게 잘한 거냐?"라고 비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보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다시 볼 수 있을까? 그 영화는 80년전인 1940년에 작품상을 받았다. '선셋대로' 등 위대한 영화들이 너무나 많다"라고 주장했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적극 반박했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후 첫 수상을 하게 돼 더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오늘 밤 좀 마셔야겠다, 내일 보자"라고 영어로 우스개 인사말을 했다. 2020.02.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CNN의 크리스 실리자 기자는 '근본적으로 반미국적인 도널드 트럼프의 기생풍 비평'이라는 제목의 분석 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논리를 비판했다.

CNN은 "유권자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 호소는 '우리는 미국이다. 우리가 최고다. 우리가 최고인 데 대한 사과를 그만둘 필요가 있다. 우리는 바가지 쓰는 것도 그만둬야 한다'는 논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비전이 미국의 건국 이념과 상반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무시하고 있다"며 "미국이 근본적으로 '용광로'라는 점을 기억하라. 다양성을 찬양한다. (다양성은) 언론의 자유와 다양한 관점의 의견을 장려한다"고 꼬집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인 네온의 대주주인 대니얼 프리드킨이야말로 트럼프 대통령이 아카데미가 간과한다고 불평한 바로 그 '전형적인 미국인(all-American)'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기생충'으로 미국인 거부가 큰 수익을 얻었다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은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WP는 "그는 텍사스에 있는 도요타 미국 법인의 소유자라며 법인 본사는 서울이나 할리우드에 있는 것이 아니라 휴스턴의 서부 지역 끝에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