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5209 0032020022258295209 01 01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356709000 1582356717000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대응 대국민 담화문 2002231601 related

민주 "코로나19 추경 적극 검토해야…초당적 협력 필요"(종합)

글자크기

대안신당 "당장 추경 논의해야", 정의 "한단계 더 나아간 대비책 필요"

연합뉴스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 검토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에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철저한 방역을 뒷받침하고 추경 편성 등 지역과 민생경제 및 국가경제 활력을 유지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여야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으로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는 국회를 만들자"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긴장을 늦추지 않는 총력 대응과 동시에 과도한 불안을 조장해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위기 극복을 방해하는 행태를 삼가야 할 때"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및 기업에 대한 지원으로 민생경제를 함께 챙기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규모 감염이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을 언급하며 "민주당은 대구·경북 주민의 곁에서 어려움을 이기는 데 함께할 것"이라며 "철저한 방역은 물론, 추경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민생과 경제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오늘 집회를 예정하고 있는 단체에서는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국민적 노력에 함께 해줄 것을 호소한다"며 대규모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보건의료 당국은 더욱 신속한 조사를 통한 전파 경로의 철저한 파악과 대응으로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이 과도한 불안에 시달리지 않도록 정부의 대응 노력과 관련된 정보를 공개하고 소통하는 데도 더욱 힘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범여권 정당들도 추경 편성과 정부의 적극적인 방역 대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추경 편성이 이뤄져야 한다"며 "대통령 보고니 당정협의니 꾸물거리면서 하루 이틀 시간을 끌 때가 아니다. 오늘이라도 즉각 추경 편성을 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대응은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강력하게 하는 것이 좋다"며 "이미 야당이 추경 편성에 동의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절차를 생략하고 여야 합의로 하루라도 빨리 시의적절한 추경편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특정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감염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한 단계 더 나아간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의료인력의 지원을 위해 행정인력과 경찰 등의 동원을 검토해야 한다. 아울러 응급의료시스템의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통해 지역 상인들과 노동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종합적인 경제 대응 정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