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0713 0912020022358300713 01 01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21356000 1582421364000 황교안 TK 특별재난지역 검토 대규모 집회 자제 2002231801 related

황교안 "대구·경북 특별 재난지역 선포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3일 입장문을 내어 대구·경북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의 입국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황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는 모습.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 현장 요구 정부에 계속 건의할 것"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대구·경북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감염병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또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현재 대구와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이로는 부족하다"며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에는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격상하고 입국 금지를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서 초강력 대책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며 "우한폐렴(코로나19) 무료 검사 기준을 완화할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즉각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실시하고 즉각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을 금지시키라"고 했다.

관련 특별법 제정도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 정치권은 대구·경북 지역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 특별법을 조속히 논의하고 하루빨리 통과시킬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별법 제정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의 이날 입장문은 정부에 적극적인 조치를 요청하는 강한 야당의 모습을 보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에 대해 위로의 메시지도 건넸다. 황 대표는 "추가 확진자 중 상당수가 대구·경북 지역 거주자다. 대구·경북 시민들이 느끼실 불안과 공포를 생각하면, 참담함과 송구함을 어찌할 바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저의 현장 방문이 혹여나 지역 사회 감염 우려를 더하고, 현장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섣불리 발을 떼지 못하고 있다"며 "어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차례로 전화 통화를 가지고 세세한 상황을 전달받을 수 있었고, 시급한 대책이 무엇인지 파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구·경북에는 병원과 의료진, 음압시설 등 의료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는 대대적인 인적·물적 지원에 신속히 나서 달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미래통합당은 지역 현장의 요구를 계속해서 정부에 건의하겠다. 미래통합당 역시 무엇이 국민과 현장에 필요한지 끊임없이 파악하고 고민해 해결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국민을 향해선 대규모 집회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이미 전국적인 감염 확산은 현실화 됐다. 대규모 집회와 행사는 감염 확산을 악화시킬 수 있다.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며 전 국민에 동참을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