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7369 0122020022558357369 08 0805001 6.1.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9800000 1582628566000 라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 2002260831

삼성, 16GB 모바일 D램 업계 최초 양산 '초격차' 재확인

글자크기
전자신문

삼성전자의 업계 최초 16GB LPDDR5 D램.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역대 최대 용량인 16기가바이트(GB) 스마트폰용 D램을 업계 최초로 양산한다. 신제품은 풀HD 영화 9편에 이르는 44GB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을 정도로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

스마트폰에서 PC를 뛰어넘는 고해상도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삼성은 지난해 7월 12GB D램 최초 개발에 이어 5개월 만에 최대 용량 기록을 또다시 경신, 모바일 D램 기술력에서 확실한 '초격차'를 확인시켰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서 쓰이는 '16GB LPDDR5 D램'을 업계에서 처음 양산한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삼성전자가 이달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0 울트라'에 탑재됐다.

D램은 정보기술(IT) 기기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중앙처리장치(CPU)가 연산한 정보를 빠르게 기억하고 처리하는 메모리반도체다. 스마트폰에서 D램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고용량의 콘텐츠를 빠른 속도로 구현하려면 스마트폰용 D램도 PC D램과 견줄 정도의 고사양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이 스마트폰 정보처리 속도를 PC 수준으로 끌어올려 동영상 처리나 고해상도 게임 구현 등에서 압도하는 성능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16GB D램을 스마트폰에 장착하면 통상 8GB D램을 쓰는 노트북 PC와 게이밍 PC보다 용량을 2배 더 많이 확보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으로 고해상도 게임을 할 때 PC보다 더 높은 반응의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D램 규격인 LPDDR5를 적용해 정보 전달 속도를 높인 것도 장점이다. 기존 하이엔드 스마트폰용 모바일 D램에 적용되는 LPDDR4X 규격보다 1.3배 빠른 5500Mb/s 속도를 구현한다. 용량과 속도는 더욱 개선하면서 소비 전력은 20% 이상 줄인 것도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이번 제품으로 업계에서 유일하게 LPDDR5 8GB, 12GB, 16GB 모바일 D램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면서 “다양한 종류의 D램을 고객사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16GB D램을 평택캠퍼스 최신 반도체 생산 라인에서 양산하고 있다. 10나노 2세대 공정인 '1y' 공정으로 만들어졌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6400Mbps로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개발에 맞춰 기존보다 1.5배 빠른 16Gb LPDDR5 D램을 3세대 10나노급(1z) 공정으로 양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PC, 자동차용 D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또 최신 노광 공법인 극자외선(EUV) 공정을 메모리 양산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올해 차세대 공정으로 신규 라인업을 제공, 글로벌 고객 수요에 차질 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