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694 0042020022658368694 04 04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647902000 1582648326000 프랑스 한국 여행 자제 권고 주의보 격상 2002261031

중국 일부 지방, 한국 입국자 격리...中 정부는 '두둔'

글자크기

中 웨이하이시, 한국발 여객기 탑승객 전원 격리

베이징시, 외국에서 돌아오면 2주 동안 자가 격리

칭다오시, 출장 온 외국인은 지정 숙소에만 투숙

中 외교부, 지방 정부의 '당연한 책무' 두둔

[앵커]
코로나19의 발병국인 중국에서도 우리나라에서 출발한 항공기 탑승객을 격리시키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나서서 한 것은 아니지만 각 지방 정부의 이런 조치를 두둔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와 가까운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공항 입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한 제주항공 여객기에서 내린 승객들이 집으로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 승객들을 14일 동안 격리 하라는 웨이하이시 당국의 조치 때문입니다.

한국인 19명과 중국인 140명 정도가 시내 호텔로 이동해 격리됐습니다.

[웨이하이 교민 : 중국인들은 (한국에 올 때) 한 명도 격리가 된 경우를 접하지를 못했거든요, 저희는 돌아가는 데 이렇게 격리를 당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이 들고요. 열이 나서 발열 환자도 아닌데.]

수도 베이징시는 외국에서 2주 이상 머물다 입국하면 2주간 자가 격리를 시키고 있습니다.

칭다오시는 여기다 출장 온 외국인들을 지정 숙소 에만 머물도록 하고 있습니다.

발열이나 기침 같은 증상이 없어도 격리가 되는 겁니다.

중국 정부는 우리나라에 대해 여행주의보를 내리 지는 않았지만 이런 지방정부를 두둔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자국민의 생명 보호와) 지역 및 세계의 공공위생 안전을 수호하는 것은 각국이 응당히 짊어져야 할 책무입니다.]

중국 정부는 저위험 지역의 경우 생산을 회복하고 도로통행 제한도 푸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극단적 이동 통제로 간신히 눌러놓은 코로 나19가 되살아날 우려도 여전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기업들의 본격적인 업무재개와 각급 학교의 개학을 계기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