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9557 0022020022658369557 02 02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3276000 1582680497000

"신천지 교인 200명, 中우한서 12월까지 정기적 종교모임"

글자크기
중앙일보

SCMP는 신천지 교회 교인이 지난해 12월까지 중국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SCMP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모임을 가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우한 지역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은 약 200명으로, 이들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에서 정기적인 모임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알게 된 후 이 모임을 중단했으며 현재는 대부분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이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신천지 교인은 “코로나19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누구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며 “12월에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자마자 모든 신천지 교회가 모임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 교인은 “대부분의 교인은 1월 말 춘제(중국의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이 교인은 “바이러스가 우리로부터 퍼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한 내 (신천지) 교인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도 했다.

다만 우한 내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확산 후 한국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후 우리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를 잘 알고 있지만, 정부와 마찰을 빚고 싶지 않기 때문에 우리를 변호하지 않고 있다”며 “이 위기를 벗어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SCMP는 중국 내 신천지 교인은 약 2만 명으로, 이들은 대부분 베이징, 상하이, 다롄(大連), 선양(瀋陽) 등 대도시에 살고 있다고 전했다. SCMP는 또한 한국 내 확진자가 속출한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을 거론하며, 중국 신천지 신도들과 연관 가능성을 조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