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6646 0142020022658376646 04 0401001 6.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82012000 1582682034000 신천지 교인 지난해 12월 中 우한 모임 2002261631

[코로나19]"신천지, 베이징 등 中에 2만명...작년말까지 우한 모임"

글자크기
- 주중 한국정부 "별도 파악한 것 없다"
- 중국 웨이보에서도 수만개 댓글 달리며 관심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한국 내 전파자로 지목된 신천지가 지난해 12월까지 중국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홍콩 매체가 보도했다. 한국 방역당국이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히지 못한 31번 환자 이후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파악할 단서가 될지 주목된다. 반면 한국 당국은 현황 파악도 못하고 있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의 신천지 교인은 약 200여명으로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깨달은 후 모임을 중단했으며 지금은 대부분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신천지 교인 28세 유치원 교사는 SCMP에 “지난해 11월부터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이를 심각하게 생각하진 않았다”며 “12월에 바이러스에 대해 알자마자 모든 신천지 교회가 모임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도 온라인으로 설교 등을 계속했지만 대부분의 신도는 1월 말 춘제(중국의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여성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우한 신천지 신도들이 한국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선 답변하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SCMP는 우한 외에도 베이징, 상하이, 다롄, 선양 등 대도시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다며 중국 내 신도 규모가 2만명에 달한다고 함께 소개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국내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어도 중국 내 이들의 존재 여부나 활동 등에 대해 파악한 것이 없다.

중국 외교 소식통은 “중국 정부에서 체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측(대사관)에선 별도로 파악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후베이성에 있는 한 기독교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열심히 활동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SCMP는 전했다.

다른 신천지 교인은 “바이러스가 우리로부터 퍼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수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교인은 우한 내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확산 후 한국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이 신천지 교인은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후 우리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를 잘 알고 있지만, 정부와 마찰을 빚고 싶지 않기 때문에 우리를 변호하지 않고 있다”며 “이 위기를 벗어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도 신천지와 관련한 게시물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주로 한국의 언론이 보도한 내용을 중국중앙방송(CCTV) 등 현지 매체가 인용한 기사지만 십여만개 이상 ‘좋아요’와 수만건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한 네티즌은 "새로운 종교가 한국에서 코로나19의 주요 전파자가 되고 있다"면서 "중국에서도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