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033 0092020022658397033 02 02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4025000 1582724039000 소망교회 서도 확진 예배 참석 강남 2명 2002270831 related

대형교회 코로나 확진 또 나와…소망교회 "교인 양성 판정"

글자크기

2월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 발생

지난해 7월 홍콩 출국, 올 1월 귀국해

2월에 대구 출장 다녀온 동료와 만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소망교회 공지사항. (사진=소망교회 홈페이지 캡처). 2020.02.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등록 교인이 8만여명으로 알려진 서울 소재 초대형교회 소망교회 교인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소망교회는 26일 공지사항을 통해 "(지난) 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분은 소망교회 등록 교인"이라며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25일 질병관리본부(질본)로부터 확진 판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망교회는 "질본에 따르면, (이 교인은) 지난해 7월 홍콩으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22일 귀국했다"며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업무 관계로 만났던 것으로 발표됐다. 그리고 현재 이 동료는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소망교회에서는 올해 귀국 후 이달 9일과 16일 주일 3부 예배 찬양대원으로 예배를 드렸다"며 "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위해서 기도해 주시고, 코로나19로 힘겨움 가운데 있는 환우들과 의료진, 공무원, 불안해하는 국민 모두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이 사태가 안정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더불어 16일 주일 3부 예배에 참여했던 소망교회 교우들은 2주간(오는 3월1일까지)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위생 수칙을 꼭 지켜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망교회는 지난 24일 공고문을 통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일예배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 감염병 위기 경보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결의했다다는 게 소망교회의 설명이다.

이후 공동체 모임과 주일찬양예배, 삼일기도회를 잠정 중단했고, 이에 따라 주일예배와 새벽기도회는 일시적으로 온라인 예배로 진행됐다. 또 모든 교회시설물에 대한 출입이 제한됐다.

한편 역시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대형교회 중 하나인 명성교회 측은 전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전날 강동구는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방문한 부목사, 교인 5명, 상주 가족 등 9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의뢰한 결과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부목사와 부목사의 지인 선교사 자녀다. 나머지 7명이 음성 판정이 나왔다.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교회 등록 교인은 8만여명에 달하며,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약 6만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