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891 0912020032759080891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0911000 1585260917000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 미래한국당 이적 2003271001 related

통합당, 비례 7명 추가 '의원 꿔주기'…한국당, 정당투표 '기호 2번 유력'

글자크기
더팩트

미래통합당이 26일 밤 미래한국당으로 추가 의원 꿔주기를 결정한 가운데 더불어시민당도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27일 중으로 추가 의원 꿔주기가 단행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21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들이 2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찾아 참배하는 모습. /미래한국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 소속의원 '17명'…3명 추가 파견 시 선거보조금 55억 추가 확보도 가능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이 26일 비례대표 의원 7명을 제명했다. 이들은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예정이어서 한국당의 의원은 17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통합당은 이날 저녁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김규환·김순례·김종석·문진국·윤종필·김승희·송희경 등 7명의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하고, 한국당으로 이적을 결정했다.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오늘(27일) 중으로 통합당에서 제명된 7명의 의원들이 한국당으로의 이적을 마치면 4·15 총선 정당투표에서 민생당(20석)에 이어 기호 2번을 배정받게 된다.

현재 의석수를 기준으로 하면 3번에는 정의당(6석), 4번에는 더불어시민당(7석)이 이름을 올리게 된다. 다만 시민당은 5명 이상의 지역구 국회의원을 보유하게 되면 정의당을 밀어내고 3번에 위치할 수 있어 모정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날 중으로 추가 지역구 의원 꿔주기가 단행될 가능성이 있다.

오는 30일 지급이 예정된 선거보조금을 추가로 더 확보하기 위해 거대양당이 더 많은 의원을 추가로 위성정당에 보낼 수도 있다. 보조금은 원내교섭단체에 총액의 50%를 균등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 정당에 총액의 5%, 5석 미만인 정당에 총액의 2%를 지급한다.

이에 따라 한국당의 경우 통합당에서 3명만 추가로 이적하면 교섭단체가 되면서 55억 원가량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한국당은 정당투표 순위가 1번으로 올라갈 수도 있어 지역구 선거 기호인 2번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돈을 포기하고 전략적 선택으로 추가 파견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

공직선거법 제150조(투표용지의 정당·후보자의 게재순위 등)에는 국회 의석이 같은 정당이 둘 이상일 때 최근 실시된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득표수 순으로 번호를 결정한다.

하지만 민생당과 한국당처럼 모두 신생 정당일 경우에는 해당 정당 대표자나 후보자가 참여하에 선관위에서 후보자 등록 마감 후 추첨을 통해 순번을 결정한다. 거대양당은 후보자 등록 마감일까지도 위성정당의 최종 순번을 놓고 막판 꼼수 경쟁, 눈치 작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