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074 0032020032759081074 01 01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5262293000 1585262298000 총선후보 등록 오늘 27일 오후6시 마감 첫날 906명 2003271201 related

울산 총선 후보 등록 첫날 26명 중 15명 전과…음주운전 '최다'

글자크기

김기현 전 시장 재산·납세액 1위, 박영수 후보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

연합뉴스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4·15 총선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후보자 중 58%인 15명이 전과기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과 중에는 음주운전이 가장 많았다.

27일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울산에서는 첫날 모두 26명 후보가 등록했다.

더불어민주당 6명, 미래통합당 5명, 국가혁명배당금담 5명, 노동당 2명, 민생당 2명, 민중당 1명, 정의당 1명, 무소속 4명이다.

이들 중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는 모두 15명으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특히, 동구에서는 후보자 5명이 모두 전과기록을 갖고 있었다.

북구 4명, 나머지 중구, 남구갑, 남구을에서 후보 2명씩 전과기록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주군 후보자 3명 중에는 아무도 없었다.

최다 전과기록 보유자는 동구에 출마하는 노동당 하창민 후보로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공직선거법 위반, 업무방해·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등 모두 6건이다.

또 후보자 전과기록 중 가장 많은 혐의는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나타났다. 8명이 처벌받았다.

연합뉴스

국회 투표 (CG)
[연합뉴스TV 제공]



후보 중 최고 재력가는 남구을에 출마한 통합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다.

김 전 시장은 67억2천100만원을 신고했고, 2위는 중구에 출마하는 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으로 30억5천400만원이다.

반면 북구 무소속 후보인 박영수 부동산종합법률사무소 사무국장은 유일하게 8천만원 상당의 마이너스 재산을 기록했다.

재산이 가장 많은 김 전 시장은 재산세와 소득세 8억7천만원 상당을 납부해 납세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뒤이은 2위가 울주군 민주당 김영문 전 관세청장으로 재산세와 소득세, 종합부동산세까지 포함해 모두 4억2천만원을 신고했다.

병역 부문에서는 병역 대상이 아닌 여성 후보 4명을 제외한 3명이 보충역 및 소집면제로 군 복무를 하지 않았고, 19명이 병역 의무를 다했다.

후보 중에는 울주군에 출마하는 무소속 전상환 나눔봉사활동가가 중령으로 예편해 계급이 가장 높았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