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916 0512020032759088916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6667000 1585276689000 고민정 김의겸 최강욱 분산 이길수 2003271631 related

고민정 "김의겸이 '文의 입'? 대통령의 입끼리 싸우게 만드는 프레임"

글자크기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가 27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에게 출마자제를 요청하면서 마음이 많이 아팠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는 열린민주당을 만든 정봉주 전 의원이 “문 대통령의 '입'(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칼'(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열린민주당에 있다"고 한 것에 대해 27일 "같은 대통령의 입끼리 싸우게 만드는 거 아닌가, 그런 프레임은 만들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 고민정 "대통령의 입이 열린민주당 표현은 싸움 부추기는 프레임, 난 당연히 더불어시민당 응원"

고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최강욱 전 비서관이 대통령의 칼, 김의겸 전 대변인이 대통령의 입이라고 했는데 이런 발언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저도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고 있어서 제가 이야기하기는 참 그렇다, 오히려 그러한 프레임을 자꾸 만드는 게 아닌가"라며 노이즈 마케팅으로 해석했다.

고 후보는 "더불어시민당에 가 있는 비례후보들은 우리 당원들이 만들었던 후보들로 그분들에게 힘을 모아야 하는 것은 당원으로서 당연한 일이다"며 열린민주당과 선을 그었다.

◇ 고민정 "최강욱, 김의겸 쿨하고 좋아했던 분…흩어져선 이길 수 없기에 출마자제 요청했지만 마음 아파"

고 후보는 열린민주당 비례후보 2번 최강욱 전 비서관, 4번 김의겸 전 대변인에게 기권을 권유한 듯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선 "(그렇게 할 것이) 참 마음이 많이 아프다, 제가 정말로 좋아하는 분들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흩어져서는, 그 힘을 분산해서는 이길 수가 없기에 거기에 대한 간절한 후배의 마음이었다"고 발언 배경을 설명했다.

고 후보는 "(청와대 근무시절 경험했던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비서관은) 굉장히 쿨한 사람들로 사심보다는 국가의 이익, 대통령의 성공, 그것이 무엇인지를 늘 고민하고, 저에게도 늘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셨던 분들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판단이 있어(열린민주당으로 갔는지 모르겠지만) 저와 꼭 같은 길을 갔으면 하는 후배의 바람이다"는 말로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